2021년01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북대병원, 카자흐 독립운동가 후손 '나눔의료'
[ 2020년 11월 29일 12시 1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경북대병원은 최근  카자흐스탄에 거주하는 항일독립운동가 후손에 나눔의료를 펼쳤다고 29일 밝혔다.
 
안중근 의사의 하얼빈 의거를 지원한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의 외고손녀인 박엘레나 씨는 수년 전부터 원인 모를 발 통증 때문에 오래 걷지 못하는 등 생활에 불편을 느꼈다.

카자흐스탄뿐만 아니라 러시아, 이스라엘 병원에도 진료상담을 했지만 이보다 더 의료수준이 높은 곳에서 다시 진단 받기를 희망했다.
 
소식을 접한 최재형 기념사업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관 '2020년 한국의료 나눔문화 확산사업'에 지원해 박엘레나 씨가 한국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진료를 담당한 오창욱 경북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박엘레나 씨는 유연성 편평족으로 수술할 경우 향후 통증이 더 심해지거나 상황이 더 악화될 수도 있어 현 상태에서는 수술은 권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 교수는 "증상이 심해지면 발의 아치를 지지할 수 있는 보조기 착용을 권했다"면서 "한국 의료와 의료진을 신뢰하고 전적으로 따라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엘레나 씨는 "한국의 높은 의료수준을 실감했고 특히 경북대병원 오창욱 교수와  의료진에게 감사하다"고 답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