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방역→치료·감염 전환"
대정부 권고문 발표, "코로나19 전용병원 지정 및 가동" 제안
[ 2020년 12월 01일 17시 02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1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방역에서 치료·감염 관리로 전환 등을 촉구했다.
 
의협은 이날 대정부 권고문을 발표하고 이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우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다. 의협은 “1.5단계, 2.5단계 식의 세분화에 이어 오늘부터 시행되는 ‘2단계+α’ 핀셋방역 적용으로 매우 혼란스럽다”며 “12월은 사회적 교류가 활발한 시기이고, 이틀 후에는 국민적 행사인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다. 조기에 1~2주 단기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방역에 집중된 코로나19 관리의 패러다임을 치료와 감염관리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주장하기도 했다.
 
의협은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중증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읍압 중환자 병상을 확충하고, 중등증·경증·무증상 환자에 대한 관리 체계를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 대책과 지원이 의료기관에 집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코로나 전용병원(코호트병원) 지정 및 가동, 민관협력 강화 등 필요함을 역설했다.
 
의협은 “오직 코로나19와 관련한 환자만 전담해 치료할 수 있는 코로나 전용병원을 지정하고, 병원에 인력과 자원을 지원함으로써 중증 환자를 포함한 코로나19 환자에 집중할 수 있는 화경을 조성해야 한다”며 “부족한 병상을 중아에서 통제해 확보하겠다는 발상은 현실에 적용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민관협력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 현장과 전문가의 의견이 존중되는 의사결정 구조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보다 효과적이고 실현가능한 전략이 수립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은경 청장 "코로나19 하루 1000명 될수도" 경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