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서울병원, 간세포암 복강경 간 절제술 2500건 달성
2015년 처음 실시했으며 2019년 전체 환자 중 90% 복강경 선택
[ 2020년 12월 21일 10시 14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삼성서울병원(이식외과 조재원, 김종만, 최규성, 유진수 교수팀)은 최근 간세포암 환자의 복강경 간절제술 시행 건수가 2500건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양성을 포함 간 종양 전체를 놓고보면 약 4000건에 달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기록이다.

21일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은 이런 복강경 간절제술을 국내 도입 초창기인 지난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실시했다. 
 
당시 간세포암 환자의 26%가 복강경으로 간을 절제했으나 매년 적용 환자를 늘려 2019년엔 전체 환자 10명 중 7명(68.3%)이 복강경 수술을 선택했다.
 
2015년 전체 간 공여자 가운데 25%를 복강경으로 수술했지만 지난해에는 전체 간 공여자 중 93.2%가 복강경으로 수술을 받았고, 올해는 11월 현재 모든 간 공여자가 복강경으로 간 절제술을 시행해 100%에 달한다.
 
이처럼 적용 환자가 급격히 늘어난 데는 복강경 간절제술의 효과와 안전을  꾸준히 증명한데다, 술기 경험이 쌓이면서 수술시간이 단축되자 환자들이 먼저 요구하는 경우도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수술비 또한 개복수술과 비교했을 때 30만~50만원 정도 차이나 환자 부담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것도 증가 이유로 꼽혔다.

이식외과 김종만 교수는 “복강경 간 절제술이 손에 익기까지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지만 환자들의 편익을 고려하면 어려워도 가야만 하는 길”이라며 “복강경 간 절제술을 비롯해 환자들의 불편은 덜고 치료 효과는 높일 방법을 찾아 연구와 개발에 더욱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에서 간절제술을 받은 65세 이상 간암 환자 256명을 대상으로 복강경 수술과 개복 수술을 비교한 연구 결과 두 군에서 생존율 차이는 없었다. 수술 중 출혈,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 등 여러 수술 지표들도 엇비슷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평균 재원 기간은 복강경 수술 환자가 7일로 개복 수술 환자 보다 이틀 가량 줄어 회복 속도는 상대적으로 더 빨랐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8월 국제학술지 '캔서(Cancers)'에 발표되기도 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