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문병원 101곳 지정···관절 2개 늘어 '20곳' 최다
3기 대비 뇌혈관·대장질환 기관 증가, 신경과·산부인과 감소
[ 2020년 12월 30일 17시 30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제 4기 전문병원 101곳이 지정됐다.

30일 보건복지부는 의료기관 101곳을 '제4기 1차년도(2021∼2023년) 전문병원'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대형병원으로 환자가 쏠리는 현상을 완화하고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공급하고자 2011년부터 전문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소병원을 전문병원으로 지정하고 있다.
 
지정된 현황을 보면 질환별로 관절 20곳, 척추 16곳, 알코올 9곳, 한방 척추 8곳 등이다.
 
제3기(2018∼2020) 지정 현황과 비교하면 ▲관절(2곳) ▲뇌혈관(1곳) ▲대장·항문(1곳) ▲소아청소년과(2곳) ▲안과(1곳) ▲한방 중풍(1곳)은 증가했고, ▲신경과(1곳)와 ▲산부인과(2곳) ▲한방부인과(1곳)는 줄었다.
 
복지부는 "특히 이번 4기부터는 재활의학과 분야가 제외됐는데, 이를 고려하면 3기(재활의학과 10곳 포함 의료기관 총 107곳)보다 의료기관이 실질적으로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4기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에서는 2021년 1월부터 3년간 복지부 지정 전문병원 명칭을 사용할 수 있고, '전문병원', '전문' 용어를 사용해 광고할 수 있다.
 
전문병원 지정을 위한 비용 투자, 운영 성과 등을 고려해 건강보험 수가도 지원받는다. 복지부는 지정 기준을 유지하는지 정기적으로 점검해 이를 충족하지 못한 경우 수가 산정을 중단한다.
 
복지부는 이번 4기부터는 전문병원 모집 주기를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해 매년 신청을 받아 지정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지역 주민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쉽게 이용하고 충분히 받을 수 있도록 각종 진입장벽, 진료영역, 지원체계 등 제도 전반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재활의료기관 본사업 45곳 확정···내년 1월부터 2년 실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