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스바이오메드, 인공유방보형물 논란 6개월 '제조 정지'
생산중단 분야 매출액 292억 상당···회사, 행정소송 대응 예정
[ 2021년 01월 07일 12시 42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허가사항과 다른 원료를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인공유방보형물 '벨라젤' 제조 업체 한스바이오메드가 대전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오는 8월까지 해당 품목 제조업무 정지 행정처분을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11월 한스바이오메드의 벨라젤이 허가사항과 다른 원료를 사용해 제조‧유통한 사실을 확인, 해당 품목에 대해 판매중지 및 회수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한스바이오메드는 2015년 12월부터 허가사항과 다른 원료를 사용해 부적합한 인공유방을 생산하고, 이 중 약 7만여개를 의료기관에 공급해 왔다.
 
이에 전 제조업무정지를 비롯해 인공유방보형물 품목 제조업무정지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 것이다.
 
한스바이오메드에 따르면 오는 1월 14일부터 7월 13일까지 6개월 간 전 제조업무가 정지된다. 대신 안면조직고정용 실 외 5종은 과징금으로 대체해 생산 및 판매활동이 가능하다.
 
제조업무정지 대상 의료기기 매출액은 279억에 달한다.
 
또한 이번에 논란이 된 품목에 대해서는 1월 14일부터 8월 28일까지 7개월 15일 간 제조업무가 정지된다. 역시 이 가운데 생체재료이식용 뼈 외 2종에 대한 업무정지는 과징금으로 갈음 가능하다.
 
이에 대한 의료기기 매출액은 13억 상당으로, 생산중단 분야 총 매출은 29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출액 대비 36% 수치다. 
 
업체 측은 공시를 통해 "해당 제품에 대한 생산은 중단되지만 현재까지 생산돼 있던 제품에 대한 판매는 가능하기 때문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단일자 이전 생산을 최대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제조업무정지에 갈음한 과징금 부과액은 8억2700만원 상당이다.
 
한스바이오메드 측은 "식약처의 제조중지 처분에 대해 행정소송 등을 통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벨라젤 이식을 받은 피해자들의 집단소송도 현재 진행 중이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인공유방 업체들, 한스바이오메디 사태 '된서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주영 백중앙의료원 기획실장(연임)·박현아 홍보실장(연임)
김오현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의학과), 소방발전 유공 강원도지사 표창
임종성 강동경희대병원 신사업본부장, 서울시장 표창
세브란스병원, 서울지방경찰청 공동체 치안 ‘으뜸 파트너’
대원제약 중앙연구소장 이경준 전무(前 JW크레아젠 대표)
조익현·이강문 교수(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AOCC 2020 우수 초록상
동아에스티 한종현·김민영 사장-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부사장 外
장일태 제35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우회장 취임
김성호 영남대병원 병원장,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김태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종양학회장 취임
삼육서울병원장에 양거승 부원장 겸 의무원장
대구가톨릭대의료원장 노광수·병원장 이창형 교수 外
전라북도의사회장 김종구(現 전주시의사회장)
김미경 교수(한양대의료원 예방의학교실), 복지부장관 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