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발생률 유독 높은 담도암, 초음파로 조기 발견"
홍태호 서울성모병원 교수
[ 2021년 01월 08일 05시 39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췌담도계암은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없어 진단이 쉽지 않다. 게다가 위암이나 폐암 등의 다른 암에 비해 발생률도 낮아 환자들의 인지도도 높지 않다. 하지만 유독 국내에서는 다른 나라에 비해 담도암 환자가 많이 발견되는 편이다. 데일리메디는 최근 일찍이 복강경 및 로봇 수술 등 최소침습수술을 도입, 이를 간담췌 질환 치료에 활용하고 있는서울성모병원 간담췌외과 홍태호 교수를 만났다. 서울성모병원은 췌담도계 복강경·로봇 수술을 조기에 도입, 노하우를 축적해 현재 대부분의 담도계 수술에 이를 활용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 홍태호 간담췌외과 교수
 
Q. 담낭계 질환에 대한 국내 환자들 인지도는
질환 인지도에 대해 말할 땐 우리나라에서의 담낭암 발생 빈도를 함께 설명해야 한다. 전 세계적으로 담낭암의 절대적인 발생률은 낮은 편이며, 우리나라 역시 높은 수준이 아니다. 다른 암에 비해 환자 수가 적은 것이다. 하지만 담낭암 자체만 본다면 우리나라, 일본, 인도, 칠레 등에서의 상대적인 발생률은 꽤 높다.
 
Q. 어떤 질환이 향후 담낭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큰지
담낭암의 위험인자에는 담석과 담낭용종이 있다. 크기가 작을 경우 별다른 위험이 되지 않지만, 클 경우 담낭에 계속 자극을 주기 때문에 향후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담석이 무조건 암으로 발전하는 것은 아니다. 담석이 담낭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1%도 채 되지 않는다. 우리나라 인구의 약 20%가 담석을 갖고 있으며, 더 많을수도 있다. 환자들이 담석이 곧 담낭암이 될 수 있다고 믿게 될 것이 우려돼 말하기가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 담석으로 병원을 찾는 분들이 많으신데 다들 담낭암을 걱정하게 될까봐 그렇다.
담석이 있다고 해서 암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가질 필요는 없다. 물론 담낭 자체가 변성이 있거나 담석이 너무 크면, 담낭벽의 점막을 계속 자극해 세포 변이 및 악성화가 발생할 수 있다. 담낭용종 역시 크기 작을 땐 콜레스테롤 뭉치일 확률이 높지만, 1cm를 넘어가면서부터는 암이 될 확률이 높다. 특이한 점은 대장용종이 발생했을 경우 내시경으로 용종이 발생한 부분만 잘라내면 되지만, 담낭용종은 용종만 떼어낼 수 없다는 것이다. 때문에 용종이 너무 커져 담낭암이 발생할 위험에 도달했을 때 담낭 자체를 떼는 수술을 한다.

"난이도 높은 담도암 로봇수술 도입, 환자 만족도 제고"
"예방적 절제 무조건 권고하지 않으며 환자들은 담낭암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 가질 필요 없어"

Q. 그렇다면 어떤 경우에 담낭암을 우려해야 하는지
초음파 검사로 현재 담석이 어떤 상태인지 확인한 다음 판단하는 것이 좋다. 혹은 선천적으로 췌담도계의 구조가 췌장액이 역류할 가능성이 높은 경우에 담낭암이 많이 발생한다. 담관이 늘어나 췌장액이 자극을 주는 경우도 그렇다. 이처럼 선천적으로 기형이 있는 경우는 담낭을 예방적으로 절제하기도 한다. 

Q. 담낭암 예방을 위해 담낭을 미리 절제할 수도 있는가
경우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무조건적인 절제를 해서는 안 된다. 우선 담석만 있는 환자의 담낭을 암 예방 목적으로 떼어낸다는 것에는 반대한다. 하지만 담석이 있는데 동시에 담낭 벽이 두꺼워지고 있는, 악성화의 길을 걷고 있다면 예방적 절개를 실행해야 한다. 물론 담낭 벽이 두꺼워지고 있는 현상이 단순한 담낭염일 뿐이라면 암 수술을 하지 않는다. 용종 역시 1cm를 넘길 경우 암 발생의 위험을 갖고 있기 때문에, 아무 증상이 없더라도 예방적 절개를 진행해야 한다.

Q. 수술을 하는 것이 힘들지는 않은지
담낭 수술이 다른 수술에 비해 고난이도인 것은 아니다. 다만 췌장과 담관 쪽을 전문으로 하는 외과의사들이 주로 한다. 담낭 수술도 다른 부위 수술과 마찬가지로 기구의 발전에 따라 수술법도 발전했고 합병증도 많이 줄어들었다. 서울성모병원의 경우 수술로봇 도입을 통한 최소침습수술을 조기부터 시행하고 있다.

Q. 로봇을 통한 담도계 수술 장점 소개 
서울성모병원은 복강경·로봇 수술 등을 통해 개복 없이 절개 부위를 최소화하는 ‘최소침습 수술’을 조기에 도입했다. 굉장히 빨리 도입한 덕분에 노하우가 축적돼서 현재는 이를 통해 대부분의 담도계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최소침습 수술이 갖는 장점은 환자의 면역력이 빨리 회복돼 입원 기간이 줄어든다는 점이다. 예를 들면, 개복수술을 하면 입원 기간이 2주인 반면 복강경·로봇 수술을 하면 1주다. 개복수술을 하게 되면 자연스레 우리 몸의 면역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절개 부위를 최소화하는 최소침습 수술을 할 경우 회복력이 빠르기 때문에 암과 싸울 때도 최소침습 수술이 훨씬 유리하다.

Q. 담도암에 있어 주의할 사항이 있다면 
이전에는 담도암 환자 가운데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경우가 20~30%에 불과했지만 최근에는 40%까지 상승하고 있다. 담낭의 경우 암이 자라도 아무 증상이 없기 때문에 검사를 받지 않고, 결국 증상이 발견된 다음에는 진행이 상당이 된 다음이라 수술을 받기 어려운 것이다. 그러나 요즘에는 검사가 조기에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 수술을 받을 수 있는 비율이 높아졌다. 즉, 조기 검사와 조기 수술이 담도계 암을 이길 수 있는 최선의 치료법이라고 생각한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생존율 낮은 췌장암, 수술 전(前) 항암치료법 주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