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넌 빠져" 코로나19 실무진에 막말 복지부 과장 파문
조명희 의원 "진상파악 및 조치 필요"...복지부 "현재는 명확한 입장 곤란"
[ 2021년 01월 11일 12시 21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기자] 코로나19 수도권 공동대응상황실의 한 실무진이 보건복지부 소속 한 과장의 갑질 및 폭언을 폭로, 적잖은 파문이 예상된다.

이 실무자는 지난 1월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늘 목격한 중앙사고수습본부 A과장의 언어 폭력과 모욕적 언사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로 글을 게재했다. 

청원에 따르면 8일 A 과장은 실무진 차원에서 최근 업무 관련 복지부 지침이 개정된 것에 이의를 제기하자 50명 이상이 보는 앞에서 이의를 제기한 실무자에게 "지침은 복지부에 권한이 있는데 누가 지금 복지부 지침 개정한 것에 대해 얘기를 하나? 누가 실무자에게 일일이 협의하면서 지침을 만드나?"라며 삿대질을 하고 "됐어! 하지마. 하지말고 나가!"라고 말했다.
 
이에 실무자가 "삿대질 하지마세요. 반말하지 마세요. 직속이 아니잖아요"라고 하자 A 과장은 "뭐? 너 빠져! 내가 원장한테 조치하라고 이야기 다 해놨으니까 넌 빠져!"라며 "여기는 중수본 공동대응상황실이고 지금 여기 누구 때문에 다 나와서 하고 있는데 중수본에서 하라고 하니까 다들 하고 있는 건데! 너 빠져!"라고 소리쳤다.
 
청원인은 "코로나19 수도권 공동대응상황실은 각기 다른 기관에서 파견된 사람들이 한마음으로 코로나19 환자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곳이다.

하지만 A 과장은 자신의 지위를 확인하고 갑질을 하는 장소로 활용했다"며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제4조에는 공무원은 공사를 분별하고 인권을 존중하며 친절하고 신속 정확하게 업무를 처리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A 과장은 국가 공무원 복무규정을 위반 하였기에 A 과장을 복무규정 위반으로 신고한다"고 전했다.
 
이어 "A 과장을 피해자와 분리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보건복지부가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함부로 해석하기도 어렵고 문제 제기 절차도 공식적으로 들어온 것이 아니어서 답변하기는 어렵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조명희(국민의힘) 의원은 "보건복지부 공무원이 코로나19 팬데믹의 엄중한 상황에서 국민 건강과 생명을 위해 헌신하는 의료실무자에게 이러한 행동을 했다면 해당 사건에 대한 신속한 진상파악후 상응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청와대 청원 게시글은 비공개 상태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