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2월25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르웨이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23명 사망'
대부분 80세 이상 고령자, 보건당국 "고령층 백신 자제" 권고
[ 2021년 01월 17일 19시 32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기자]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은 노르웨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중 23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노르웨이 보건 당국은 백신과 관련한 사망자가 14일 현재까지 23명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숨졌으며, 대부분이 요양원에 입원한 80세 이상 고령자로 알려졌다.
 
노르웨이 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당국은 "백신 접종의 경미한 부작용이 취약층에게는 치명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고령층 환자는 백신이 지나치게 위험할 수 있다며 접종 자제를 권고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노르웨이의약청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9명이 부작용을 겪었고, 접종 뒤 발생한 사망자 23명 중 13명은 부검 결과 백신 접종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노르웨이의약청은 "백신 부작용은 열과 메스꺼움이었고, 이 부작용이 노환이 있는 일부 환자의 죽음으로 이어졌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노르웨이 보건당국은 건강하고 젊은 연령층에는 접종 자제를 권고하지 않았다.
 
화이자는 이메일 성명을 통해 노르웨이 당국의 사망 원인 조사에 협력 중이며, "현재로서는 사안 발생 수가 경고할만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노르웨이에서는 지난달 화이자 백신, 이달 모더나 백신을 각각 승인했으며, 지금까지 3만3000명 정도에 접종했다.
 
프랑스에서는 14일 요양원 거주자 한 명이 백신 접종 두 시간 만에 숨졌다. 다만 당국은 백신 접종과 연관성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에 이스라엘에서 2명 포르투갈 1명, 미국에서도 1명 사망자가 발생했었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美 모더나 CEO "코로나19 종식 불가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원도의사회장 김택우(온세의원 원장)
전라남도의사회장 최운창(목포시의사회장)
건양대학교병원 구훈섭 진료부장·문주익 교육수련부장 外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차기 원장 왕규창 교수(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예손병원, 고관절 명의 서울대병원 김희중 교수 명예원장 영입
아주대의료원 대외협력실장 박준성-아주대학교 글로벌임상제약대학원장 정이숙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글로벌개발협력본부장 남복현·대외협력본부장 최성정 外
대한임상병리사협회 회장 장인호(연임)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美 보스턴 연구센터장에 화이자 출신 데보라 모신스키 박사
부민병원 허동화 척추센터장, 영문교과서 발간
강남차병원 원장 노동영 교수(서울대병원 외과)
한국뇌연구원 제4대 한국뇌은행장 김세훈 교수(연세대 의대 병리학)
제30대 충남도의사회장 박보연 원장(하나정형외과의원)
류정선 교수(인하대병원 호흡기내과), 표적치료연구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