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원제약, 엘베이스와 차세대 폐암신약 개발 추진
내성 극복 차세대 폐암 치료제 공동연구 등 라이선스 계약 체결
[ 2021년 01월 21일 17시 26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21일 엘베이스(대표 전도용)와 차세대 폐암 신약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대원제약 본사에서 열린 이날 체결식에는 대원제약 백승호 회장ㆍ백승열 부회장ㆍ최태홍 사장을 비롯해 엘베이스 전도용 대표ㆍ최성열 본부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가 공동개발하는 ‘LB-217’은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를 투여 받는 환자의 내성 발생을 억제함으로써 항암 작용을 활성화하는 폐암 치료제다.
 
폐암은 국내 암 사망률 1위인 암으로 발견이 늦고 치료도 어려워 완치되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 게다가 여러 종류의 변이가 나타나는 등 부작용 사례가 많고, 특히 기존 표적항암제에 내성이 생겨 항암 치료 효과를 저하시키는 점은 가장 큰 한계로 지적되고 있다.
 
엘베이스는 세계 최초로 암정소항원(CTA, Cancer Testis Antigen)인 'CAGE(Cancer Associated GEne)'를 발견,  CAGE가 암세포 자가포식(autophagy) 작용을 조절함으로써 항암제 내성에 관여한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또한 자가포식의 중요 인자인 Beclin1과 CAGE가 결합할때 암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이 활성화돼 약물에 대한 저항성을 촉진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LB-217’은 Beclin1과 CAGE 결합을 억제해 암세포에서 과활성화된 자가포식 작용을 선택적으로 감소시킴으로써 항암제 내성 발현을 늦추는 역할을 한다.

‘LB-217’을 투여한 폐암세포주에 표적항암제인 오시머티닙과 엘로티닙을 적용했을 때, 폐암세포주의 성장이 대조군 대비 유의미하게 억제되는 것이 확인됐다.
 
이로써 비소세포폐암 치료를 위한 기존 표적치료제 및 면역항암제 투여 시 ‘LB-217’을 병용 투여할 경우 내성 발현 시점을 최대한 연장시킴으로써 항암 치료 효과를 획기적으로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LB-217’은 현재 전임상을 마치고 국내와 해외에서 임상 1상과 2상을 준비 중이다.
 
대원제약 백승열 부회장은 “폐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개발 성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세계 시장에서 주목받는 혁신적인 신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엘베이스 전도용 대표는 “암세포에서만 선택적으로 자가포식 작용을 억제할 수 있는 세계 최초 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모든 암 치료제와 병용이 가능하며 기존 치료제 내성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밝혔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보령제약-대원제약, 고혈압치료제 공동판매 손 잡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