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환자 진료 중 감염, 사망 80대 의사 애도"
의협 "장청순 원장, 원로 의사로 지역주민 건강지킴이 역할 수행 도중 비보"
[ 2021년 01월 27일 16시 56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의료 현장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다 숨진 故 장청순 의사에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애도를 표했다.
 
의협은 27일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된 장청순 회원 향년 87세/경기도 성남시·장내과의원)께서 지난 24일 돌아가셨다"며 "뒤늦게 전달받은 비보에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 금할 수 없다"며 애도했다.
 
의협은 "고인께서는 원로의사로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지역주민의 건강지킴이로 의연하게 자리를 지키다 진료하던 와중에 감염돼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장청순 의사는 1960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1965년 개원 후 56년 동안 경기도 성남지역 등에서 지역사회 주민들을 위해 인술을 베풀어 왔다.

장 의사는 87세의 고령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대유행이 한창인 최근까지 환자를 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얼마 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알지 못한 채 내원 환자를 진료한 뒤 감염돼 입원치료중 끝내 숨을 거뒀다.

의협은 "고인은 평생을 집과 진료실이 붙어있는 곳에 살면서 새벽에도 환자의 문 두드림에 깨어 아픈 곳을 보살피신 천생 의사셨다"며 "당신 안위를 뒤로한 채 코로나19를 온몸으로 막아내다가 희생된 고인을 생각할 때 슬픔을 억누르기 어렵지만, 그분의 숭고한 삶, 위대한 발자취에 사랑과 존경을 담아 깊이 애도한다"고 밝히며 유가족들에게도 심심한 위로를 전했다.
 
의협은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각지 의료현장에서 코로나19와 사투하며, 자신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받는 의료인들이 있음을 기억해 달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이 자신의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보호하고 아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회원 여러분 스스로도 각별히 안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 다시 한번 故 장청순 회원님의 명복을 13만 의사 동료들과 한마음으로 빈다"고 덧붙였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