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故 임세원교수 유족-90학번 동기회, 고대의료원 2억 기부
고인 숭고한 정신 기리며 ‘임세원·90학번 교육실’ 명명
[ 2021년 01월 27일 17시 3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은 지난 1월 26일 故 임세원 교수 유가족들과 고대의대 90학번 동기회로부터 의학발전기금 각 1억 원씩 총 2억 원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임세원 교우 배우자인 신은희 교우(간호 90학번)를 비롯한 장·차남 등 유족과 90학번 동기회가 함께 했으며,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등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했다.

평소 따뜻하고 사랑이 넘치는 의사였을 뿐만 아니라 생(生)의 마지막까지 정의로웠던 故 임세원 교우의 의사로서 참된 마음과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자 유가족과 동기들이 마음을 모아 모교에 전달해 훈훈한 감동을 전했다.

또한 이날 의료원은 해연의학도서관 1층에서 ‘임세원 · 90학번 교육실’ 명명식을 가졌다. 임세원 교우와 동기들의 모교를 사랑하는 마음을 기리는 동시에 후학들에게 참의료인으로서의 임세원 교우를 숭고한 정신을 전하기 위함이다.
 
신은희 교우는 “무엇보다 모교를 향한 고마움을 전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고, 그 마음을 귀하게 여겨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함께 참석한 고인의 장남은 “아버지처럼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고 치료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장래 희망을 피력했다.
 
백종우 교우를 비롯한 90학번 교우 일동은 “친구를 보고 싶고 그리운 마음에 동기들이 마음을 모아 기금을 마련했다”며 “후배들에게 임교수의 열정과 헌신을 전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이 자리가 의미 있는 것은 교우님들의 뜻이 귀하고, 그 귀한 뜻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 있기 때문”이라며 “소중한 마음과 정신은 모든 고대인들에게 귀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도 “임세원 교우는 모든 의료인으로부터 존경받을 참의사로서의 삶을 살았다”면서 “숭고한 마음을 전해주신 임세원 교우와 동기회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