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정부을지병원서 인생 2막 국내 부인종양 대가
배덕수 前 삼성서울병원 교수
[ 2021년 02월 26일 05시 29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삼성서울병원과 30년 역사를 함께 한 노(老) 교수의 당부는 “불편하라!”였다. 편안한 환경만 고집하면 발전할 수 없다는 평이하지만 뼈 있는 조언이었다.


오는 3월부터 신생 병원인 의정부을지병원에서 인생 2막을 시작하는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배덕수 교수는 남는 후배들에게 진심어린 당부의 말을 건넸다.


급변하는 의료환경 만큼이나 수술방식도 빠르게 진화하는 만큼 새로운 기술과 치료법에 순응해야 좋은 ‘써전(surgeon)’으로 남을 수 있다는 의미다.


배덕수 교수는 1992년 삼성서울병원에 합류해 개원 준비를 했던 말 그대로 ‘개국공신’이다. 금년 2월말 정년을 맞이할 때까지 꼬박 30년을 ‘삼성맨’으로 살았다.


그가 재임하는 동안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는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며 지금은 산과, 종양, 내분비 등 모든 분야에서 절대적인 존재감을 확고히 하고 있다.


특히 환자는 물론 의사들에게도 선망의 대상이 된지 오래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에는 전공의 지원이 몰리면서 매년 경쟁률 고공행진을 기록 중이다.


전공의 인력난에 허덕이는 다른 병원 산부인과와의 판이한 모습은 배덕수 교수가 일궈온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의국 문화가 작용하고 있음을 부인하기 어렵다.


배덕수 교수는 대한산부인과학회 이사장, 대한부인종양학회 회장, 대한산부인과 내시경학회 회장 등을 역임한 국내 난소암 분야 거목(居木)으로 꼽힌다.


병원이나 학계에서도 일가를 이룬 그는 지난 세월을 술회해 보니 절대 현실에 안주해서는 안된다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담담하게 전했다.


그의 주요 진료영역인 부인종양만 하더라도 개복수술에서 복강경수술로, 최근에는 로봇수술까지, 쉼 없는 술기의 진화가 이어져 왔다.


배덕수 교수는 “본인에게 익숙한 것만 고집하면 도태될 수 밖에 없다”며 “신기술 적응에 주저하기 보다 과감하게 도전하고 익혀야 좋은 의사가 될 수 있다”고 설파했다.


산과-부인과 국내 최고 고수 의기투합 '의정부을지行'
"서울 북동부 랜드마크 부인암센터 목표, 편안한 술기만 고집하면 도태" 
인근 병원들과 경쟁 아닌 '상생(相生) 패러다임' 모색


그는 이제 정든 교정을 떠나 신생 병원에서 새로운 인생을 설계한다. 행선지는 의정부을지병원이다.


서울의대 2년 선배인 김암 교수의 제안이 결정적이었다. 고위험 임신 등 산과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김 교수는 앞서 2018년 서울아산병원에서 을지의료원으로 자리를 옮긴 상태였다.


을지의료원 의무원장을 맡고 있는 김암 교수는 지난해 연말 정년을 앞두고 있는 배덕수 교수에게 의정부행을 제안했다.


서울아산병원과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를 세팅한 주역들이 모여 신생 병원인 의정부을지병원 산부인과도 제대로 만들어 보자고 설득했다.


‘김암 산과’와 ‘배덕수 부인과’가 만나 발현될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도 작용했다. 아산과 삼성의 경쟁구도를 넘어 한 곳에서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


을지병원이 ‘산부인과’에 뿌리를 둔 곳이라는 점도 마음을 끌었다. 설립자인 故 박영하 박사는 1956년 서울 을지로에서 산부인과 의원으로 시작해 오늘의 을지의료원을 만들었다. 그의 아들인 을지재단 박준영 이사장 역시 산부인과 전문의인 만큼 산부인과에 대한 애착과 지원을 십분 기대하게 만들었다.


물론 녹록치 않을 것이라는 각오는 돼 있다. 신생 병원인 탓으로 전공의를 비롯해 인력 부족에 따른 고충이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수술을 기반으로 하는 부인종양 특성 상 호흡이 맞는 수술팀의 중요성이 절대적이지만 삼성서울병원 만큼의 시스템을 기대하는 것은 욕심이라는 것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배덕수 교수는 열정으로 부딪쳐 볼 생각이다. 부족한 인력은 풍부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차근차근 채워나간다는 복안이다.


그는 “서울 북동부지역에 제대로 된 부인암센터를 만들어 보고자 한다”며 “산부인과 전통이 있는 곳에서 새로운 역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성모병원, 상계백병원, 원자력병원 등 인접 병원들과의 경쟁 우려에 대해서는 “경쟁이 아닌 상생(相生)을 모색해야 한다”며 “심포지엄과 임상시험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삼성 배덕수·서울성모 송현·아산 김병식 교수→의정부을지대병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