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 연구팀 "골다공증, 신장 결석 발생 위험 높여"
[ 2021년 03월 07일 18시 08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골다공증이 신장 결석(kidney stone)과 연관이 있는 것 같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 의대 신장내과 전문의 칼리야니 가네산 박사 연구팀이 지난 2007년~2015년 신장 결석 진단을 받은 성인 53만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들 중 23.6%가 신장 결석이 발생했을 때와 거의 같은 시기에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거나 골절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신장 결석 진단 이전에 골다공증 병력이 없었던 사람은 9.1%가 신장 결석 진단 후 골밀도 검사를 받았고 그중 20%에 골다공증 진단이 내려졌다. 
 

이 결과는 골다공증이나 골절 위험이 없는 사람이라도 신장 결석이 있으면 골밀도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일부 신장 결석 환자는 칼슘 균형이 무너지면서 칼슘이 뼈에서 소변으로 배출돼 골다공증과 칼슘 결석 형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골·미네랄 연구학회(ASBMR: American Society for Bone and Mineral Research) 학술지 '골·미네랄 연구 저널'(Journal of Bone and Mineral Research)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성일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외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우수논문상
제3회 용운의학대상 조병철 교수(연세의대 내과학교실)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김어수 교수(연세대 의대)·젊은의학자상 강재명 교수(가천대 의대)
강동경희대병원 김해인 간호본부장·배윤경 외래간호팀 팀장
대한신경과학회 차기 회장 석승한 교수(원광의대 산본병원)
양진모 교수(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태평양간학회장
하정환 윌스기념병원 진료지원부장, 경기도지사상
박수연 교수(칠곡경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대장항문학회 우수학술상
경희의료원 서현기 간호본부장·김혜경 병동간호 1팀장 外
이대열 미국 존스홉킨스대 특훈교수, 2021 삼성호암상 의학상
은성호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관
조생구 전남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목포한사랑병원), 신축기금 1000만원 쾌척
이승은 교수(중앙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최우수 구연상
박재성 순천향대 의대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