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급여 신고 의무화 반발···개원가 전방위 확산
전남·대구·부산 등 지역의사회 우려 표명, 이달 24일 의협 대의원총회 상정
[ 2021년 04월 05일 12시 4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비급여 신고 의무화에 대한 반발이 개원가 전반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각 진료과 의사회에 이어 전국 의사회 등도 잇따라 비난성명을 발표하며 반발했다. 의료계는 오는 4월 24일 개최되는 대한의사협회 대의원총회에서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전라남도의사회는 5일 성명서를 통해 “모든 의료기관에 대한 비급여 고지 의무화는 앞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관리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규제 일변도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저수가와 최저임금 인상으로 힘든 의원급 의료기관에는 또 다른 행정 부담이 될 것이며, 나중에는 의료계를 통제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비급여 신고 의무화가 궁극적으로는 환자의 선택권을 제한하고, 공급자에게는 최선의 진료를 하지 못하게 막을 것이라는 우려다.

전남도의사회는 “의료기관마다 의사의 실력, 인력, 설비 등이 다름에도 이런 개별 특성을 무시한 채 단순히 비급여 항목의 가격 비교만을 할 경우 국민들은 값싼 진료비를 찾아 의료 쇼핑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이 경우 진료비로 환자를 유인하고, 다른 것으로 바가지를 씌우는 부도덕한 사무장 병의원들이 난립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구광역시의사회는 최근 열린 정기 대의원 총회에서 비급여 신고 의무화를 의협 대의원회 건의안으로 상정키로 했다. 의협 대의원회는 이달 24~25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개최된다.
 
부산시의사회도 비급여 공개 의무화 및 비급여 사전설명제도 철폐 등을 대한의사협회 건의사항으로 제출키로 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비급여 신고 의무화 비상 개원가···"의료계 전 직역 협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