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식·COPD·아토피 '일차의료 시범사업 적용' 검토
건보공단, 복지부 위탁 '환자 대상 의료이용 실태·교육 요구도' 설문조사
[ 2021년 08월 23일 12시 26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정부가 천식·COPD·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을 동네의원 중심의 일차의료 확대 시범사업 항목으로 편입하는 작업을 준비 중이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천식·COPD·아동 아토피피부염 환자 의료이용 실태 및 교육 요구도 설문조사 사업을 보건복지부로부터 위탁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성인 천식·COPD와 아동 천식·아토피피부염은 일차의료 영역에서도 예방 및 관리가 가능한 질환이지만 국내에서는 OECD국가 평균 대비 높은 입원율과 사망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천식의 경우 소아연령대에서 질병부담이 가장 높은 질환이며 아토피피부염도 상위권을 차지한다.
 
효율적 관리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기존에는 고혈압·당뇨병 위주였던 만성질환 관리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실제로 보건복지부는 일차의료 중심의 만성질환 관리대상 점진적 확대 계획 및 아동 천식·아토피피부염 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공단에서 준비 중인 동네의원 중심의 일차의료 확대질환 관리 시범사업 도입과 관련, 성인 천식·COPD 환자 및 아동 천식·아토피피부염 환자·보호자를 대상으로 의료이용실태·교육요구도 등을 파악하기로 한 것이다.
 
조사대상은 국내 성인 천식·COPD 환자 및 아동 천식·아토피피부염 환자 전체 약 223만 명  및 이들 보호자 가운데 1000여명을 선정한다.
 
구체적으로는 환자 상태, 의료이용 행태, 의료서비스 만족도, 교육·상담 요구도, 개인의료비 부담정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공단은 지난해에도 관리모형 연구에 착수하고 아동 천식 및 아토피피부염 환자 실채 조사를 위한 자문단을 꾸리는 등 이들 질환을 만관제 등 일차의료 관리 영역에 포함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혈압 및 당뇨 외에도 천식과 아토피 질환이 일차의료 확대 시범사업에 어떤 형태로 포함될지 관심을 모은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혈압·당뇨병 관리 환자 '300명→500명' 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