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빅5 병원도 전공의 정원 못채우는 소아청소년과 위기
5년새 전체 지원자, 1/3 수준 급감 최저···"아이들 진료체계 붕괴 우려"
[ 2021년 10월 03일 16시 4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지원율이 ‘4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Big5 병원 역시 정원 59명 대비 27명에 그쳤다. 그만큼 수가 개편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무소속)이 공개한 ‘2017~2021년 전공의 모집 현황’에 따르면 올해 전공의 정원 3159명 대비 응시자는 3527명(지원율 111.6%)였다.

26개 전공과목 중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지원율은 37.3%로 최하위 수준이었다.
 
세부적으로 올해 전공의 지원율 상위 5개 전공은 재활의학과(202%), 정형외과(186.9%), 피부과(184.1%), 성형외과(180.6%), 영사의학과(157.2%) 순이었다.

지원율 하위 5개 전공은 핵의학과(18.8%), 소아청소년과(37.3%), 병리과(38.3%), 흉부외과(56.3%), 방사선종양학과(56.5%) 등이었다.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지난 2017년 전공의 212명 모집에 240명(113.2%)이 지원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지만 올해는 204명 모집에 76명 지원으로 5년 새 3분의 1로 줄었다. 같은 기간 전체 26개 전공 진료과 중 가장 많이 급감했다.

Big5 병원에서도 소아청소년과 모집은 여의치 않았다.

서울대병원 16명 모집에 14명 지원, 서울아산병원 8명 모집에 4명 지원, 삼성서울병원 8명 모집에 3명 지원, 신촌세브란스병원 14명 모집에 3명 지원, 가톨릭중앙의료원 13명 모집에 3명 지원 등이었다.
 
이용호 의원은 “초저출산 상황이 지속되고, 코로나19에 따른 진료 감소 등으로 소아청소년과 기피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5년 만에 전공의 모집률은 3분의 1토막 났고, 대형병원조차 미달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소아청소년과 의사가 줄면서 결국 소아청소년과 진료체계 전체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수가 개편 등 전공의 유인책 마련 등 개선 방안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장기화 불구 멈출 수 없는 '전공의 구애 작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