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개원 준비 병원 건물서 심야 술판···직원 3명 적발
[ 2021년 10월 03일 18시 55분 ]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개원을 앞둔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기고 한밤 중 술판을 벌이던 직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3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오전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병원에서 직원 3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단속했다.
 
소란스러운 소리가 들린다는 건물주의 신고로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는 이들 3명뿐이었지만, 건물주는 술자리에 11명이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술병 등이 발견됐다. 이 병원은 아직 진료를 시작하지 않고 개원을 준비 중인 곳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연휴 이후 관할 구청에 위반 사항을 통보할 방침"이라며 "현장에 없던 8명도 신원이 확인되면 구청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ydhong@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첫날 술자리 정기현 NMC원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