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신접종 위탁 의원급 전수조사···의료기관들 불만 비등
"독감백신과 겹치는데 행정업무 과다"···정부 “기간 지난 백신 접종 방지 차원”
[ 2021년 10월 13일 06시 1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정부가 약 1만5000곳에 달하는 의원급 등 백신접종위탁의료기관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유효기간이 지난 백신의 오접종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이유다.

하지만 일선 의료기관에서는 인플루엔자 독감 접종 시작과 더불어 행정업무가 추가된 것에 대해 불만이 커지는 모양새다. 나아가 유효기간이 임박한 코로나19 백신 폐기를 우려한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까지 나온다.
 
12일 보건복지부·의료계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의원급 등 백신접종위탁의료기관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폐기 물량, 예약 현황 등 전수조사 중에 있다.
 
정부는 부인하고 있으나 일선 의료기관에서는 이르면 다음 주부터 화이자·모더나 등 mRNA백신 폐기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움직으로 보고 있다.
 
예를 들어 모더나 백신은 냉동 상태일 경우 3~6개월 정도 기간에 여유가 있으나, 냉장으로 하면 보관기간이 길지 않기 때문이다. 유효기간이 도래하는 mRNA 백신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1만5000여 곳에 달하는 곳을 전수조사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의원급 등 의료기관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예약을 하지 않은 미 접종자에 대해서도 지난 11일부터 사전예약 없이 위탁의료기관에 방문에 당일 접종을 가능하게 했다는 점, 12일부터는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시행된다는 점 등을 넘어 행정업무까지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백신접종위탁의료기관 중 한 곳인 A의원 원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들이 상당히 많아졌기 때문에 행정적인 업무량 부분에 대해서는 우려가 크지 않다”면서도 “정부는 전수조사 항목 자체가 복잡하지 않다고 하지만, 항목 자체가 꽤 된다. 행정적인 부분을 건드리는 것은 걱정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의협에서는 접종 초기부터 회원 불만 사항을 접수 중에 있는데, 이필수 회장이 중앙사고수습본부·질병관리청 등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자체에서 일과시간 외의 백신수령 업무 뿐 아닌 진료시간 내 백신 잔량, 예약인원 현황 등의 과도한 자료제출 요구가 많아 위탁의료기관의 접종 집중도가 떨어지며, 안전한 접종이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방지 방안 준수 여부를 점검하는 수준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백신 폐기를 위한 조사가 아니라고 항변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현재 위탁의료기관의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방지를 위한 방안 준수여부에 대한 점검을 실시 중”이라며 “해당 점검 내용 중 유효기간 지난 백신 접종 방지를 위해 접종기관 내 보유중인 백신의 유효기간 자체 점검 하는 항목이 있으나, 해당 조사가 폐기물량에 대한 것은 아니”라고 답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 백신접종 의료기관 95%, 독감백신도 접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