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의료노조 아닌 공공운수노조 병원계 '파업' 우려
의료연대본부, 국립대병원 중심 내달 11일 예고···서울대병원 조정신청 돌입
[ 2021년 10월 13일 15시 10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병원계 총파업 이슈가 마무리된 지 약 한 달 만에 병원계 2차 대란이 예고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가 오는 11월 11일 파업을 예고했다. 의료연대본부는 보건복지부와 9.2 노정합의를 이끌어낸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와는 다른 단체로 국공립대병원을 중심으로 이뤄져 있다. 보유 조합원은 1만5000여 명이다. 
 
의료연대본부는 ▲공공병원 확대, 공공병상 확충 ▲필수의료 건강보험 적용 확대 ▲병원 인력 충원, 비정규직 ‘제로’,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줄이기 법제화 ▲수익성 중심 경영평가‧직무성과급제 반대 ▲돌봄 공공성 강화‧노동자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의료연대본부 의료기관들은 이달 중 쟁의조정신청을 접수하고, 조정이 이뤄지지 않은 곳은 조정기간인 15일 뒤(11월 11일) 총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의료법에 따라 응급실‧분만실 등 필수유지 인력은 참여하지 않는다. 
 
공공의료 확충은 앞서 보건의료노조도 주요 요구사안으로 내세운 바 있다.

의료연대본부 관계자는 "요구사안 중 공공의료 건에 대해 의료기관이 부족한 지역에는 공공병원을 짓고, 수도권처럼 의료기관이 많은 지역에는 민간병원의 남는 병상을 공공병상으로 확보하자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대병원 분회의 경우 규모가 크고 병원 내부 문제 등이 있어 앞서 조정 신청에 들어간 상태”라고 덧붙였다. 
 
의료연대본부는 이달 중 조정신청 접수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국회 국민동의청원 ‘간호사 1인당 담당 환자 수 축소에 관한 청원’을 마무리하게 된다. 지난 9월 27일부터 시작된 해당 청원은 오는 10월 27일 끝난다. 현재까지 약 3만9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의료연대본부 관계자는 “현재 복지부‧교육부와의 교섭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원 노조 파업 추석 전 마무리···서울대병원 변수
서울대병원 노조 "필수인력 충원"···파업 예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