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1월3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폐암 타그리소·흑색종 등 옵디보 '급여 확대' 실패
심평원, 심의결과 공개···카페시타빈성분·VCD 병용요법만 설정
[ 2021년 11월 25일 09시 53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가 이번에도 급여 확대 도전에 실패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24일 제8차 암질환심의위원회 회의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의 급여기준 확대를 신청한 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정(성분명 오시머니팁)은 급여기준 미설정으로 결론이 나왔다.
 
또한 한국오노약품공업의 옵디보주(성분명 니볼루맙) 또한 흑색종, 비소세포폐암, 신세포암, 호지킨림프종, 두경부암의 허가사항 용법·용량 관련 (240mg 2주/480mg 4주) 급여기준 확대에 도전했으나 미설정 쪽으로 결론이 내려졌다.
 
요양급여 결정 신청을 한 제일약품의 론서프정(티피라실/토리플루리딘)도 급여기준이 설정되지 못했다.
 
반면 카페시타빈 성분은 유방암 1차 이상 치료로 급여기준 확대를 신청해 기준을 설정하기로 했고 VCD병용요법도 아밀로이드증 1차치료로 급여기준이 설정될 예정이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