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인 기대수명, OECD 평균보다 男 2.6년 女 3,3년 ↑
통계청 "올 출생아, 암 요인 제거하면 기대수명 3.6년 늘어"
[ 2021년 12월 01일 16시 3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올해 출생아의 주요 사인은 암, 심장 질환, 폐렴, 뇌혈관 질환 등 순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암 요인 제거 시 출생아 기대수명은 3.6년 늘어날 것이며 심장 질환을 예방하면 1.4년 증가할 것으로 집계됐다.
 
또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OECD 평균보다 남자는 2.6년, 여자는 3.3년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1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0년 생명표’를 발표했다.
 
2020년 출생아의 미래 주요 사인으로 암(20.7%), 심장 질환(11.7%), 폐렴(9.1%), 뇌혈관 질환(7.4%) 순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남녀 모두 패혈증으로 사망할 확률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암 요인 제거 시 2020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3.6년 늘었다. 심장 질환 제거 시에도 1.4년, 폐렴 제거 시에는 0.9년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2020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3.5년으로 전년 대비 0.2년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남자의 기대수명은 80.5년, 여자는 86.5년이었다. 기대수명의 남녀 격차는 6년으로, 지난 1985년 8.6년을 정점으로 감소 추세다.
 
2020년 출생아의 유병기간을 제외한 기대수명(남녀 전체)은 66.3년, 주관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기대수명은 71년이었다. 이중 남자는 65.6년(기대수명 중 81.4%), 여자는 67.2년(기대수명 중 77.7%)으로 전망됐다.
 
2020년 60세 남자 기대여명은 23.4년, 여자 기대여명은 28.2년 등으로 전년대비 남자 0.1년, 여자 0.2년 증가했다. 기대여명이란 특정 연령에 있는 사람의 기대 생존기간을 지칭하는 말이다.
 
아울러 지역별로 남녀 전체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84.8년)이었다. 세종(84.4년), 경북(82.6년), 충북(82.6년) 등 순이었는데, 시도 간 차이는 최대 2.2년으로 확인됐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는 제주(7.5년)가 제일 컸고, 세종(4.3년)이 가장 작았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사 수 많은 美·獨·佛보다 '회피 가능 사망률' 낮은 한국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