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21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2월 고령층 3차접종 집중···질병청·의협 "적극 참여" 당부
"위탁의료기관 사전예약 없이도 시행토록 협조"
[ 2021년 12월 02일 16시 00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방역당국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12월을 60세 이상 고령층의 코로나19 백신 3차접종(부스터샷) 집중 기간으로 정하고 이달 말까지 적극 참여를 독려했다. 
 
질병관리청은 2일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급증 중인 중증·사망을 예방하고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에 대비하기 위해 이 같이 대책을 내놨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민양기 의협 의무이사(한림대 의대 교수)는 “A형 감염은 2회 접종하며 B형 감염은 3회 접종하기도 하고 디프테리아·파상풍 등은 5회씩 접종하기도 한다”며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사실만으로도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더 도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서 백신을 초기 접종한 60대 고령자·고위험군에서 돌파감염이 증가했고, 2차 예방접종 후 면역원성 감소로 인해 추가 접종이 요구된다”면서 “단계적일상회복을 앞서 실시한 국가 사례를 보면 재유행은 이미 예고됐다고 볼 수 있으며, 3차접종을 통해 재유행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의협은 내원하는 고령층 환자에게 3차 예방접종을 적극 안내하도록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역당국은 아직까지 오미크론 변이보다 델타 변이 확산 차단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정은경 청장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우리나라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델타 변이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으로, 동절기 감염을 통제하기 위해서는 3차 접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오미크론 변이에 기존 백신이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백신 접종을 지연하지 말아달라”며 “해당 변이에 대한 기존 백신들의 효과가 없을지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 3차 접종까지 하면 더 안전하게 방어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의무이사도 “우리나라에서 현재 창궐한 것은 오미크론 변이가 아니라 델타 바이러스”라며 “안전하게 겨울을 보내기 위해 3차접종을 해주길 바란다”고 힘을 실었다.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의사협회 간호법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이정근 상근부회장 外
이중섭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이비인후과), 유럽수면학회 전문자격 취득
차움 원은수 교수, 美 Expertscape 우울장애 분야 상위 연구자
보건복지부 영상물, 2021년 앤어워드 그랑프리
서영호 교수(인하대병원 응급의학과), 인천광역시장 표창
송병주 대한의사협회 감사,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서선복 부산의료원 적정관리실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복지부 요양보험운영과장 이선주·오송생명과학단지지원센터장 김인천 外
바텍, 현정훈→현정훈·김선범 대표체제
의정부을지대병원 내과과장 이문규·외과과장 송병주·신경과장 박종무·정형외과장 최승명 교수 外
김승빈·변준·제세령 대구가톨릭대병원 전공의, 韓日 청년정신의학회 우수포스터상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관리실장 한재희 신부
황수현 마산의료원장 연임
오흥범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