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41414336

댓글 9 예비 베플
댓글이 없습니다.

시간순 | 추천순 | 반대순
맹구 10.24 21:48
국민건강의료보험료도 내가내고 의료실비도 내가내고 그런데 나라에서 복지혜택으로주는 공적급여인 본인부담상한제 환금금은 보험사 강탈해가냐구요
보험사가 왜 내 건강보험료를 책정해서 금액을 제외하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보험회사의 만행을 제재해주세요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1 리스트닫기
확인
동감입니다.소득상한제는 국민의 저소득층에 대한 복지 혜택인데 민간보험이 표준약관을 들어 실비를 지급안한다는 것은 법을 악용한 깡패같은 짓이다. 이것은 이중 지급이 아니다. 보험회사들이 보험을 들 때 이런 설명 전혀 없으며 보상내용만 강조하면서 실상 꼬박꼬박 보험료를 낸 고객들이 치료비를 청구하려 들면 이핑계 저핑계 대며 실비보험료를 주지 않는 만행이 일어나는 것을 보면 선량한 사람들만 피해를 보는 것이다. 많이 배우고 소득이 높은 사람들은 본인부담상한제에 속하는 경우가 없으니 피부에 와 닿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소득이 낮은 사람들에게 이것은 지독한 현실인데도 민간보험사들이 지급하지 않으면 이들은 소송이나 금감위에 민원을 걸고 싸우지 못할 거라고 포기할거라고 생각하고 금감위가 보험사편 손을 든 것을 보면 어이가 없을 지경이다. 금감위는 국민의 편에서 생각하고 국민에게 혜택이 최대한 돌아가게 해야 하는 데 보험사의 대단한 로비에 코가 꿰었다는 생각뿐이다. 그래도 MBC뉴스에 제보가 되고 온 국민이 알았으니 울 국민들 힘을 합해 민원제기하고 촛불의 힘처럼 거대한 민간 보험사들의 만행을 저지합시다. 보험사들은 보험료가 많이 청구되고 나가면 그 분야쪽 치료비를 안 주기 위해 함부로 개정하거나 하는데 약관 개정시 고객의 사전동의를 받지 않으면 절대 개정될 수 없는 법을 만들어주세요. 특히 그들이 매일 우리에게 자필 서명을 말하듯 고객들의 자필 서명을 받지 않으면 절대 개정할 수 없게 만들어 주세요. new 11.30 01:29
이전1다음
단단해지길 10.19 23:48
본인부담상환제 악용하는 민간보험사들 ㆍ그리고 그돈이 환급되는것이 부당함인지도 모르는 보험가입자들이 수만명입니다ㆍ
이번 기사를 읽는분들이 이것은 부당함이라는것을 명확하게 아실듯합니다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둥이 10.19 23:23
정말 공감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보험사들의 횡포에대해 잘 모르고 있습니다!
매번 보험료는 올려받으면서 보장이 달라진다니 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그리고 국가에서 환급해주는 금액을 왜 민간보험사가 빼앗아가는지!
제도 보완이 시급해보이네요.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밀리미터세상 10.19 21:58
정말 구구절절 뼈 때리는 기사입니다. 본인부담상한제가 보험회사와 연계돼서 피해를 보고 있는 사람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법적으로 2009년 10월 표준약관에 문제가 없는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여부. 동의서 각서 받기까지 강제성 여부, 각서 받는 절차 시기(계약할 때 안받고 몇년이 지난 지금 와서 각서 동의서 사인 요구),
내용(각서에 상계처리한다는 내용 명시 부분) 등등
바쁘시겠지만 법적으로 위법사항이 없는지 알아봐 주세요. 기부하는게 낫지, 왜 세금을 기업에 갖다줘야 됍니까?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오피움 10.19 21:54
공단에서 주는 본인부담상한액 초과 환급금은 공적자금인데 왜 민간기업인 실비보험회사에 돌려줘야 돼나요?(이돈이 약, 몇천억?조? 단위일수도..)
당장 급하니까 내년에 공단에서 주는거 환급 안받을테니 그냥 약관대로 보상해달라해도 보상을 안해주고 있습니다. 제일 못사는 중증환자들이 당장 카드값 때문에 오히려 치료를 포기하는 지경입니다.개인건보료. 이런거 알려주고 각서(강제) 받는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아닌지요? 각서에 사인 동의를 안하면 보상을 해 주지 않아 울며 겨자먹기로 각서에 사인하는 사람들이 엄청 많습니다. 사인하면 일단 보상해주는데도 있고 상계처리하거나 환수하거나, 미보상...
그냥 다 제각각입니다.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홀리샤인 10.19 21:51
보험회사에서 실비 든 사람들한테 본인부담상한초과액 환급 받은 돈을 자기네한테 뱉어 내라고 합니다. 이돈을 보험회사에 뱉어 내지 않으면 보상을 안해 주거나 보상 청구하면 상계처리 차감합니다. 1분위 못사는 사람들은 81만원이 넘으면 보상을 못 받으니 빈민층이 제일 고생합니다. 병원비 카드값은 당장 계속 나오는데 보험회사에서는 내년에 환급 받을테니 이젠 보상을 안해준다고 하니까요. 차라리 본인부담상한제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보험회사만 배 불리는 제도입니다. 그리고 계약한지 몇년이나 지났는데 증권이나 약관에 없는 동의서나 각서를 지금에 와서 싸인하라고 요구하는건 불법이 아닌지요? 각서나 동의서는 계약할 때 받던지, 최소한 계약 1달 내에 받아야 돼는거 아닌가요? 각서나 동의서를 보면 계약시에는 없는 내용들이 들어 있습니다. 각서를 보면 상계처리, 보상이 안된다고 하는데 가입할 때는 이런 내용에 대한 고지는 커녕 약관에도 없는 내용입니다.개인정보인 의보료도 쓰게 돼 있구요. 이런 날강도가 어디 있습니까? 세금을 기업에 퍼 주는 꼴입니다. 또, 2009년 10월 표준약관부터 본인부담상한초과액 환급금은 보상 안한다는 내용을 명시했는데 이약관의 위법 여부도 부디 알아봐주십시요.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스타레인 10.17 15:56
혹시 실비 든 분들 중 보험회사에서 공단에서 환급해주는 본인부담상한액 운운하며 의보료를 알려달라고 하거나 보상 태클, 공제 후 보상, 미지급, 상계처리 등등 피해 보신분들 톡방이 있습니다.
참여 부탁드립니다.

톡방

https://open.kakao.com/o/gKVoHByc


본인부담상한제 설명 블로그

https://m.blog.naver.com/keonx5/222107167802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