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49661977

댓글 82 예비 베플
댓글이 없습니다.

시간순 | 추천순 | 반대순
어이상실 09.23 22:17
금수저 가족들이 죽었어도 이런 기사 낼수 있겠니??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T.T 09.23 22:15
유가족들 심정은 생각해 봤는지?? 어디서 억울하다는 말을... 고인은 억울해서 눈도 못 감았을텐데...
열심히 살던 젊은 가장이 죽었는데 사과는 못할 망정 오보며 어려움이 있었다는 기사를 어찌 냈는지...
진짜 인성 쓰레기 집단들이 모인 병원입니다. 많이 배우면 뭐합니까?? 인성이 바닥인데...
정말 한심하단 생각만 듭니다. 기사 볼때마다 화가 납니다.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박나은 09.23 22:13
인하대병원 엄청난 곤욕 한번 제대로 맞아봐야 정신차리나...귀한 사람이 이유 없이 억울하게 죽었는데 생명을 다루는 병원에서 이런 기사를...정말 내가 유족이면 눈 돌아가지...정중히 사과하고 기사 다시 내라!!
돌아이 같은 인하대구만...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디귿 09.23 22:12
떠넘기기 멋지네요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bang 09.23 22:07
인하대병원 '인근' 담벼락이란 단어가 그렇게 듣고 싶었나요? 그럼 바라는대로 그렇게 하시고 경비초소에 있던 사람은 뭘 했는지 하나하나 다 따져서 기사 다시 내세요. 경찰은 사건 현장 정리에 급급해서 유족들과 신경전까지 벌인 걸로 알고 있는데 무엇을 빨리 처리 하고 싶었을까요?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박수무당 09.23 21:59
이게 말이나 됩니까? 누가 지금 억울하다는건지..유가족들에게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라도 하세요.인하대병원측은 억지 주장으로 유가족들을 그만 힘들게하세요!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덕이 09.23 21:57
세상의 하나뿐인 귀한 사람을 잃었는데 위로는 못할 망정 병원측 이미지만 생각하시네요. 생명보다 이미지가 그렇게 중요했나요? 반성하세요. 삭제
0 0
댓글의 댓글달기 0 리스트보기
  1234567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