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격해지는 ‘간호법’ 투쟁…의협·간무협 회장 ‘삭발’

22일 2차 총궐기대회, 주최측 추산 7000명 참석…국회에 "눈물어린 호소"

대한의사협회가 대한간호조무사협회와 간호법 저지를 위한 2차 총궐기대회를 강행했다. 지난 15일 의사협회 대규모 집회 이후 일주일 만이다.2년 전 ‘의료계 총파업’이 있었던 그 자리에서 모인 두 단체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상정된 간호법에 대해 한 목소리로 반대했다.22일 서울 여의도공원 인근 여의대로 대로변에서 열린 ‘간호법 제정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간호조무사 공동 궐
병원계 신임 수장인 대한병원협회 윤동섭 회장이 의사수 확대 필요성에 공감을 표했다. 다만 갑론을박 중인 방법론에 대해서는 신중론을 견지했다.의사인력 확대와 관련한 섣부른 행보로 의료계의 뭇매를 맞은 전임 정영호 회장의 과오를 답습하지 않으려 애쓰는 모습이 역력했다.그러나 간호법, 입원전담전문의, 펠로우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소신을 분명히 했다.대한병원협회 윤동
폐암은 지난 20년간 국내 사망률 1위 질환이다. 매년 환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동시에 조기진단 기술 및 정밀 맞춤치료도 눈부신 발전을 이뤘다. 특히 폐암 영역에서 표적·면역치료제 등 혁신적인 치료제와 첨단 술기가 등장하며 의료진과 환자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지난 2년 간 코로나로 인해 제한됐던 일선 치료 현장도 일상 회복에 접어들며 활기
핫클릭
메디 LAW + More
법원·사건 / 빅이벤트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