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한양행·동국제약 최대 실적···CEO 리더십 '주목'
세자릿수 이익 달성-매출 5000억 돌파 등 수익성 개선·외형 급성장
[ 2021년 02월 26일 06시 13분 ]

(왼쪽부터) 이정희 대표, 오흥주 대표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와 동국제약 오흥주 대표의 리더십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 실적을 내며 새 역사를 쓰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최근 공시를 통해 2020년 영업이익이 843억원으로 전년 대비 572.1% 증가했다고 밝혔다. 순이익도 같은 기간 세자릿수(420%) 급증한 1904억원으로 확인됐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9.4% 늘어난 1조6199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실적이 의미 있는 이유는 연구개발(R&D) 투자가 기술수출이란 열매를 맺어 수익성 향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구축됐다는 점이다.
 

유한양행 측은 "매출 증가 요인은 지배회사 및 종속회사 매출 확대와 라인선스 수익 증가"라며 "이익 증가는 라이선스 수익 유입과 군포 공장부지 매각 처분이익이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매출 1위 기업이지만 연구개발 투자에 인색했던 유한양행이 변모한 것은 이정희 사장의 결단에서 비롯됐다. 재임기간 동안 연구개발 회사로의 체질 개선을 위해 오픈이노베이션 등 다양한 혁신을 시도했다. 

특히 취임 첫 해인 2015년 제네스코로부터 도입한 폐암 신약 후보물질 '레이저티닙'이 3년 뒤 글로벌 기술수출되며 혁신 신약 가능성을 입증했고, 올해는 국산 신약 31호로 허가를 받으며 상업화에 성공했다.

지난해 유한양행 연구개발(R&D) 투자는 매출액의 14.2%인 2227억원이다. 2017년 1036억원, 2018년 1382억원에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그 결과, 2015년 초 9개에 불과했던 파이프라인은 2020년말 30개 정도로 늘었다. 

이 같은 성과를 인정 받아 올해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이정희 사장은 이례적으로 회사를 떠나지 않고 이사회 의장을 맡는다. 이사회 일원으로 기업 경영에 관한 주요 의사결정 등에 조언할 예정이다.  

사업 다각화 전략을 펼친 동국제약은 '마의 벽(壁)'으로 불리는 매출 5000억 고지를 돌파했다.

동국제약은 최근 지난해 매출액을 전년 대비 15.9% 증가한 5591억원으로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21.9% 늘어난 836억원으로 매출 증가율을 웃돌아 수익성이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사업 부문별로는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 헬스케어, 해외, 동국생명과학(자회사) 등 전(全) 사업부에서 고른 성장을 이어갔다. 이 가운데 수출과 헬스케어 부문이 눈에 띄는 오름세를 나타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포폴 주사’가 긴급의약품으로 네덜란드와 룩셈부르크, 싱가포르 등지에 수출됐다.

기존 브라질 지역 주문도 크게 증가해 실적 성장에 기여했다. 여기에 글리코펩티드 계열 항생제 원료의약품인 ‘테이코플라닌’도 기존 수출국가(브라질, 일본, 터키, 유럽, 인도 등)들에서 꾸준히 실적을 냈다.

ETC 부문에선 고지혈증 복합제 ‘로수탄젯’과 ‘피타론에프’ 등 만성질환 의약품이 성장을 주도했다. 마시는 골다공증 치료제 ‘마시본에스액’의 신제품을 발매, 향후 매출 신장 기여도가 주목된다.

헬스케어 부문에선 화장품 브랜드 ‘센텔리안24’의 디지털 마케팅 강화를 통한 온라인 유통 확대와 해외 수출 증대로 국내외 코스메슈티컬 화장품 시장에서 계속 성장했다.

이처럼 동국제약이 창립 이래 최초 5000억 제약사로 발돋움하면서 오흥주 대표의 리더십이 주목받고 있다. 약사 출신인 오흥주 대표는 지난 2009년 사장으로 선임된 후 지금까지 쭉 자리를 지켜왔다.
 
장수 CEO 반열에 오른 오흥주 대표는 지난 2015년 진출한 기능성 화장품 브랜드 ‘센텔리안24’를 진두지휘하는 등 회사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게다가 오너 2세와의 빈틈 없는 공조로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오너 중심의 경영체제가 다수를 차지하는 제약업계에서 전문경영인(CEO) 체제의 장점을 잘 보여주는 회사가 유한양행과 동국제약"이라며 "특히 동국제약은 CEO와 오너 일가 간 원활한 호흡으로 매출 5000억원 기업으로 성장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 청담동 고대의료원 캠퍼스·동국제약 신사옥
유한, 국산 31호 폐암신약 '렉라자정(레이저티닙)' 허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경승 고신대학교복음병원장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강석연·김용재 광주지방청장 外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원장 한승호
김빛내리 교수(서울대 생명과학부),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회원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장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교수회, 코로나19 극복 300만원
심승혁 교수(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신풍호월학술상
이신원 교수(부산대학교병원 감염내과), 대통령 표창
오주형 경희대병원장,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성빈센트병원 이상덕 행정부장, 2021년 근로자의 날 대통령 표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신임 위원장 이진수(前 국립암센터 원장)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
박세윤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미국의료역학회 친선대사
조상헌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