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0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政 "노바백스 백신, 허가 전(前) 접종 계획 없다"
"3분기 2000만회분 등 올해 총 4000만회분 공급 예상"
[ 2021년 04월 13일 16시 3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정부가 노바백신 접종이 허가 전에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해당 백신의 인허가 절차가 종료되지 않아 허가 없이 접종이 추진되는 것 아니냐는 보도를 내놓은 바 있다.
 
이와 함께 3분기까지 노바백스 2000만회분이 공급되고, 나머지 2000만회분도 올해 안으로 들여올 것으로 예상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은 13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노바백스 백신은 지난 2월 노바백스-SK바이오사이언스 계약 체결 당시 금년 2분기부터 도입하도록 돼 있었다. 하지만 원부자재 공급 문제로 인해 도입 시기가 늦춰졌는데, 올해 안으로는 4000만회분 모두를 들여온다는 입장이다.
 
중대본은 “최근에 노바백스와 관련해 원부자재의 공급난 등 이슈가 발생했다”며 “이와 관련 범정부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고, 이런 부분이 해소되면서 올해 3분기까지 2000만회분, 나머지 부분은 4분기에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노바백스 허가 이전에 접종하지 않을 것이란 부분도 명확히 했다.
 
중대본은 “(노바백스와 관련해) 지금 인허가 절차가 종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부 언론에서 허가 전에 접종하려고 한다는 보도도 있었다”며 “정부는 허가가 나지 않은, 그리고 승인되지 않은 백신을 접종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EU나 영국 등을 통해 노바백스 허가 절차가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EU·영국 등과 비슷한 시기에 허가와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고, 허가나 국가출하승인 같은 부분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바백스 백신은 인플루엔자 백신과 마찬가지로 2℃ 내지 8℃에서 저온 냉장보관해서 유통하도록 돼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유통·보관과 관련해서 특별한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관측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백신 이상반응 109건 늘었고 사망신고 1명 추가
코로나19 백신 쟁탈전 불똥···우리나라 수급 차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원장 한승호
김빛내리 교수(서울대 생명과학부),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회원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장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교수회, 코로나19 극복 300만원
심승혁 교수(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신풍호월학술상
이신원 교수(부산대학교병원 감염내과), 대통령 표창
오주형 경희대병원장,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성빈센트병원 이상덕 행정부장, 2021년 근로자의 날 대통령 표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신임 위원장 이진수(前 국립암센터 원장)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
오동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前 고대의료원장) 딸
김형종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이비인후과), 2022년 제96차 대한이비인후과학회 학술대회장
박세윤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미국의료역학회 친선대사
이복근 울산 우정병원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