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뚝뚝 떨어지는 AZ 백신 접종 동의율···50%수준 급감
혈전 발생 등 부작용 논란 영향···"국내 집단면역 차질 우려" 제기
[ 2021년 04월 22일 12시 11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90%를 훌쩍 넘었던 아스트라제네카(이하 AZ) 백신 접종 동의율이 혈전 부작용 논란 등이 불거지면서 50%로 급감해 집단면역 형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동의율은 안전성 논란이 불거진 이후 50% 수준으로 급격히 떨어졌다.
 
실제 혈전증 논란이 본격화 되기 전인 1분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종사자 동의율은 각각 91.1%, 95.8%였다.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90%,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는 93%가 접종에 동의했다.

하지만 20일 기준 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동의율은 각각 69.6%, 76.1%로 낮아졌다. 특수교사·보건교사 등 학교·돌봄 종사자의 동의율은 67.3%로 더 낮았다.
 
장애인·노인방문·보훈 돌봄종사자와 항공승무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률은 현재 50%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기준 장애인·노인방문·보훈 돌봄 종사자와 항공승무원 총 33만4211명 중 19만5937명이 AZ 백신 접종 예약률은 약 58.6%다. 특히 항공승무원의 경우 예약률이 51.3%에 불과했다.
 
이런 추세라면 오는 4월 26일 접종을 시작하는 의원급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와 만성 신장질환자, 경찰·해양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접종률은 더 낮아질 수 있다.

이들 접종 대상자는 총 50만7000명으로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는다. AZ 백신이 2분기 접종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70%에 달한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내키지 않는데 마지못해 코로나19 백신 맞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경승 고신대학교복음병원장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강석연·김용재 광주지방청장 外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원장 한승호
김빛내리 교수(서울대 생명과학부),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회원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장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교수회, 코로나19 극복 300만원
심승혁 교수(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신풍호월학술상
이신원 교수(부산대학교병원 감염내과), 대통령 표창
오주형 경희대병원장,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성빈센트병원 이상덕 행정부장, 2021년 근로자의 날 대통령 표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신임 위원장 이진수(前 국립암센터 원장)
이선영 교수(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지 편집위원
박세윤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미국의료역학회 친선대사
조상헌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