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상성 뇌 손상, 치매와 유사"
[ 2021년 04월 29일 10시 37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뇌진탕으로 불리는 외상성 뇌 손상(TBI: traumatic brain injury)이 알츠하이머 치매와 유사한 뇌의 변화를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TBI는 노인 낙상, 병영 내 사고, 스포츠 부상, 교통사고 등이 원인이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학의 안드레이 이리미아 노인의학-신경과학 교수 연구팀이 낙상에 의한 TBI 환자 33명,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 66명, 건강한 노인 81명의 뇌 MRI 영상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8일 보도했다.
 

TBI 환자와 치매 환자는 공통적으로 정상인보다 대뇌피질 두께가 얇아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대뇌피질 두께가 얇아지는 것은 주의력, 기억력, 언어기능, 새로운 정보의 통합 기능, 새로운 상황에 적응하는 기능 저하와 연관이 있다.

또 TBI 후 뇌의 회색질(gray matter)과 백질(white matter)에 나타나는 변화가 치매 환자의 경우와 유사하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회색질에서는 기억과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부위가 치매 환자와 가장 흡사하게 나빠졌고 백질에서는 기억 회로인 뇌궁(fornix), 뇌의 양 반구 간 정보교환을 촉진하는 뇌량(corpus callosum), 사지 운동에 관여하는 방사관(corona radiata)에서 치매 환자와 유사한 구조 변화가 나타났다.
 

뇌는 신경 세포체로 구성된 겉 부분인 피질과 신경세포들을 서로 연결하는 신경 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수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피질은 회색을 띠고 있어 회색질, 수질은 하얀색을 띠고 있어 백질이라고 불린다.
 

전체적인 결과는 TBI와 치매가 뇌에 일으키는 변화 궤적이 같다는 또 하나의 증거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치매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TBI 환자를 가려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다.
 

TBI는 흔히 뇌 구조와 기능의 변화와 함께 사고와 기억 기능 저하가 뒤따라 나타날 수 있다. 그래서 TBI는 치매의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의 경우, 인구의 최소한 15%가 외상성 뇌손상 병력이 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노화협회(American Aging Association) 학술지 '제러사이언스'(Gero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
이형래 강동경희대 의대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