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故 이건희 회장 기부금으로 세계 최고 감염병전문병원 건립"
정기현 NMC원장 "음압 100개 포함 150병상, 규모 더 커지고 장비·시설 고도화"
[ 2021년 05월 04일 09시 54분 ]
3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예정 부지인 미 공병단 터
[데일리메디 신지호 기자] 국립중앙의료원이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기부금 5000억원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중앙감염병병원 건립을 추진한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3일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예정부지인 옛 미군 공병단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국가 위기 속에서 선뜻 큰 뜻을 내어준 기부자의 가치를 온전히 지켜 정부와 함께 명실상부 세계 최고 수준의 감염병 대응 국가역량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건희 회장 유족은 국가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를 주문하며 지난달 28일 국립중앙의료원에 7000억원을 기부했다. 이 중 5000억원이 국가 감염병 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에 투입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기부금을 2025년 완공 목표인 150병상 규모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에 투입할 계획이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기부금 관리를 위해 복지부와 질병청을 포함해 내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기금운용특별위원회'를 설치키로 했다. 기부자인 삼성은 특별위원회에 참여하지 않는다.
 
정 원장은 “특별위원회에 구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한 바는 없지만 기부자인 삼성 측에서는 특별위원회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투명성과 책임성을 담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된 국립중앙의료원을 미 공병단 부지에 음압병상 100개, 전체 800병상 규모로 신축할 계획이었다.

기부금이 추가 투입되면서 기존 정부 예산에 더해 규모가 커지고 음압병상 등 시설과 장비를 한층 고도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운용하는 인력 양성과 연구 역량을 키우는 일에도 일정 부분이 투입된다.
 
정 원장은 “개인 선의와 사회공헌이 국가 책임을 대신할 수는 없다”고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삼성의 기부로 당초 정부에서 계획한 예산 규모가 줄어드는 일이 없도록 경계하겠다는 뜻이다.
 
그는 “감염병 위기 대응에는 국가 체계가 작동해야 하지만 지금까지 국가는 위기 때마다 임기응변, 상황 모면에만 그쳤을 뿐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는 투자에는 인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스, 메르스, 코로나19에 이르기까지 계속되는 위기에도 불구하고 국격에 걸맞는 공중보건위기 대응시스템을 갖추지 못했고 중앙감염병병원의 건립도 갖은 핑계로 늘 뒷전이었다”고 덧붙였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립중앙의료원, 美공병단 부지 '신축·이전' 속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
이형래 강동경희대 의대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