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목에 5cm 혹 쌍둥이 초고위험 산모 분만수술 성공
고대안암병원 안기훈 교수 등 다학제 팀웍 발휘, "추후 혹 제거술 실시"
[ 2021년 05월 04일 15시 43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이 태아 목에 큰 혹을 가진 초고위험쌍둥이 산모의 분만중 수술에 성공했다.
 
이번 수술은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두경부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등 각 분야 전문의 7명이 투입된 다학제로 진행됐다.
 
임신부 A씨는 쌍둥이 중 한 명의 목에서 5cm 혹이 발견돼 임신 29주째 고대안암병원을 찾았다.
 
2주 후 임신 31주차에 진통이 시작됐지만 이대로 출산하면 혹이 있는 아이는 분만 후 숨을 쉴 수 없어 곧바로 사망할 가능성이 높았다.
 
때문에 산부인과 안기훈 교수는 태반이 연결된 상태에서 시술을 하는 EXIT시술(Ex Utero Intrapartum Treatment)을 계획했다.
 
제왕절개로 아이를 출산한 뒤 아이와 산모가 태반과 탯줄로 연결돼 있는 상태에서 기도삽관을 통해 아이에게 산소를 공급하는 수술이다.
 
만약 혹의 위치나 크기로 인해 기도삽관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면 즉시 응급수술이 가능토록 두경부외과 백승국 교수가 옆 수술실에서 모든 준비를 갖추고 있었다.
 
문제는 분만과 시술에 소요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아이들이 마취제 영향을 과하게 받는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두 아이 모두 소아청소년과 허주선, 조한나 교수의 기도삽관을 통해 성공적으로 산소공급을 받을 수 있었고 건강하게 태어났다.
 
아이는 추후 두경부외과 백승국 교수에게 정밀 검사와 필요시 혹 제거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안기훈 교수는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초고위험 분만이었지만 성공적으로 진행돼 현재 산모와 아이들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다.
 
이어 각 분야 의료진이 힘을 합쳐준 덕에 큰 탈 없이 분만할 수 있었다산모와 아이들이 잘 회복하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고 덧붙였다.
 
한편, 고대안암병원은 2019년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지원사업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
이형래 강동경희대 의대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