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2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방병원 비급여 진료 '보톡스·필러' 인기···의료법 ‘주의’
한방미용침 등 관심 높아져, "진료과목 표기·고용 의과 봉직의 시술 범위 확인 필요”
[ 2021년 05월 15일 06시 15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전문의 A씨는 최근 비급여 시술을 전담하는 조건으로 한방병원에 취직을 고려 중이다. 한방병원 측은 보톡스에 필러, 나아가 지방흡입수술까지 해줄 것을 요구했다. 미용시술을 위해 한방병원을 찾는 환자 수요가 많아지면서 최근 한방병원들이 의과 전문의 고용에 매우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여러 개 지점을 낸 B한방병원 프랜차이즈는 ‘한방성형’이 주요 시술이다. 녹는 실을 이용해 피부조직을 끌어올려 미용효과를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방에선 ‘매선침(피부에 묻는 침)’, ‘매선요법(피부에 실을 묻는 요법)’등으로 불린다.
 
14일 한의계에 따르면 최근 비급여 미용시술을 실시하는 한방 의료기관이 늘고 있다. 
 
서울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는 한의사 C씨는 “다이어트 한약 등 미용목적으로 한의원을 찾는 환자는 원래도 많았다”며 “최근에는 한방 미용시술에 대한 관심이 늘었는지 안면비대칭이나 실리프팅 등 비급여 진료를 전면적으로 내세운 한방 병의원들도 많다”고 말했다.
 
최근 지방에 문을 연 C한방병원도 ‘한방피부클리닉’을 운영 중이다. 클리닉에선 여드름 및 흉터제거, 아토피와 같은 피부질환을 포함해 매선침 등 다양한 미용시술을 실시한다.
 
한의계 내부적으로도 미용시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동국대학교 LA 한방병원은 최근 ‘용안침’으로 불리는 한방 미용침의 전문가 과정을 신설했다. 
 
병원에 따르면, 용안침은 피부의 진피층과 근육층에 자극을 줌으로써 콜라겐 생성을 촉진시킨다. 이를 통해 인체의 물리 생리적 변화를 자연적으로 이끌어 내 미용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단 설명이다.
 
국내에서도 대한여한의사회가 대한여한의사회가 매선치료와 관련한 세미나를 열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세미나에선 목주름이나 구완와사에 적용될 수 있는 매선침 요법이 시연됐다.
 
이처럼 한방 미용시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비급여 시술을 운영하는 한방 의료기관은 관련 법을 위반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 진료과목 표기다.

한 의사단체 관계자는 “지난 2018년 강남 소재 한방병원이 외부 간판에 진료과목을 잘못 표기해 시정조치를 받기도 했다”며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주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행 의료법에 따르면 한방의료기관이 표시할 수 있는 진료과목은 한방내과, 한방부인과, 한방소아과,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한방신경정신과, 한방재활의학과, 사상체질과 및 침구과 등이다. 
 
의과전문의를 두고 진료과목을 추가로 설치·운영하는 경우에도 표기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인력기준을 충족한 한방병원이 표기할 수 있는 의과 진료과목은 내과, 가정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다. 
 
한방내과, 한방신경정신과, 한방재활의학과 또는 침구과를 설치ㆍ운영하고 있는 한방병원은 신경과, 정신과, 신경외과, 정형외과, 비뇨의학과를 표기할 수 있다.
 
한방부인과, 한방소아과 또는 한방안ㆍ이비인후ㆍ피부과를 설치ㆍ운영하고 있는 한방병원은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안과, 이비인후과를 사용할 수 있다.
 
또 한방병원에 고용된 의과 봉직의는 면허범위 내에서만 의료행위를 해야 한다. 예를 들어, 한방병원에 근무하는 의과 봉직의는 주름개선을 원하는 환자에게 '한방 매선요법'을 시술할 수 없다.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과 관계자는 "인력 및 시설기준을 준수한다는 전제 하에 한방병원서 일하는 의사면허 소지자는 면허범위 내 모든 의료행위를 실시할 수 있다"며 "다만 의료법에 따라 의사는 의학적 원리에 기반하고 한의사는 한의학적 원리를 준수한 의료행위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기준 없던 한방물리요법 자보수가 '신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내과의사회 수석부회장 신중호·학술이사 박해형 外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김완욱 교수(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민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
이수진 교수(양산부산대병원 감염내과) 국무총리 표창
정형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발전기금 2000만원
정융기 울산대병원장 대통령 표창·울산대병원 12명 국무총리 표창
조태준 교수(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아태소아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
삼진제약 조규형 경영관리본부 상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강재진 간호사, 국무총리 표창
신현태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대한모발학회 연구비 기초 공모작
연세의료원 박만우 전략기획팀장·권석철 경영분석팀장·이성만 홍보팀장 外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대응 복지부장관상
전지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대한당뇨병학회 학술상
김성심 前 대한산부인과학회 부회장 남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