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리수술 21세기병원, 전문병원 ‘제명’ 예고
전문병원협의회 윤리위원회, “명백한 품위 위반” 결론
[ 2021년 05월 26일 17시 48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최근 대리수술 논란이 불거진 인천 21세기병원에 대해 의료계 내부적으로도 단호한 결정들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전문병원협의회 산하 윤리위원회(위원장 윤석준, 고려대학교 보건대학원장)26일 인천 21세기병원을 회원에서 제명할 것을 협의회 측에 권고했다.
 
윤리위는 26일 긴급회의를 열어 인천 21세기병원의 수술 의혹이 전문병원협의회 회원병원으로서 명백한 품위 위반에 해당한다고 결론짓고 이상덕 회장에게 제명을 주문했다.
 
윤리위 관계자는 병원 측에 소명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답변을 없어 보도 내용만으로 심의를 진행했다지금까지 보도된 사실만으로도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게 결론이라고 말했다.
 
다만 사실관계 조사를 위한 소명 요구는 지속하되 소명이 제출되면 협의회 집행부에 전달해 윤리위 권고 의견에 보태 징계 결의시 검토하도록 할 예정이다.
 
윤리위가 회원병원의 제명을 권고하면 협의회는 회장이 상임이사회를 소집해 징계를 결의한 뒤 총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제명 처리하게 된다.
 
대한전문병원협의회 이상덕 회장은 협의회 소속 병원들은 이번 징계 절차와 별도로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21세기병원 대표원장과 관계자들을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뿐만 아니라 해당 병원 대표원장을 의협 중앙윤리위원회에 징계심의를 요청키로 의결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 대리수술 의혹 인천 척추병원 원장 ‘고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