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방 사립대병원 외과 교수 '전공의 유치' 고충·애환
김민찬 동아대 의대 교수 "직접 당직 서고 PA 확충 및 휴가·장학금 등 보장"
[ 2021년 06월 02일 05시 29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외과 전공의 유치를 위한 동아대병원의 노력이 눈물겹다. 수련기간 단축 효과로 이전보다는 많은 전공의들이 외과를 선택하지만, 그것도 수도권 대형병원 이야기다. 지방 사립대병원의 경우 오랜 역사에도 불구하고 외과 전공의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다."
 
지난 1990년 개원한 1000병상 규모의 동아대병원은 외과 전공의를 모집하기 위해 교수·전임의들이 당직을 서고, 진료보조인력(PA) 확충, 장학금 지원 등 고군분투하고 있다.
 
최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1 대한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김민찬 동아대 의대 교수는 외과 전공의 모집을 위한 병원의 노력을 알렸다.
 
지난 2019년부터 외과 전공의 수련기간이 4년에서 3년으로 단축돼 일부 효과를 누리고 있으나, 지방 사립대병원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지원율이 낮아 정원을 채우지 못한 필수과 중 하나로 외과(90.0%)가 꼽혔다.

"외과 전공의 1년차 당직 두려움과 부담 덜어주는 방안 마련 실시 중"   
 
동아대병원은 난국 타개를 위해 2013년부터 교수와 전임의들이 원내 당직에 투입됐다. 현재 11명의 교수와 1명의 전임의가 한 달에 2~3회 꼴로 당직을 서고 있다. 특히 김 교수는 수련 포기 원인으로 전공의 1년차 때 당직의 두려움을 들기도 했다.
 
그는 “전공의 1년차 때 당직에 대한 두려움이 큰 것으로 파악돼 3월에는 당직을 시키지 않는다”며 “4~5월은 전공의 2인이 함께 한 달에 8회 가량 당직을 서고, 6월부터는 한 달에 6회 단독으로 당직을 서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내 타과 파견 시에는 외과 당직을 서지 않게 하고, 전공의 당직과는 별개로 기존 교수의 원내 당직은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A 확충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현재 PA 15명 및 SA 1명 등이 활동 중이다.
 
전공의들에게 한 달에 한 번은 평일에 휴가를 주고, 원내 타과에 1개월 동안 파견도 허용하며, 서울지역 유수 병원 외과에 1개월 동안 파견하기도 한다.
 
아울러 전공의에 장학금을 지원한다. 학생 때 장학금 1000만원, 도서비 월 20만원, 인턴 지원자 석사논문비 500만원, 해외 학회 참석 시 지원, 전공의 월급(월 300만원 추가 지원) 등이다.
 
장학금 지원과 관련해서는 해프닝도 있었다는 전언이다.

의대생이 장학금을 받은 후 서울 소재 병원에서 전공의를 한 것이다. 이 때문에 현재는 ‘서약서’를 받고, 타 지역에서 전공의를 할 시 장학금을 반환 받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 현재까지 총 지급액 1억3160만원 중 6000여 만원이 회수됐다. 이렇게 노력해도 누수가 많았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왜 전공의를 뽑으려고 이런 노력까지 하는가’라는 질의에 대해 “수련병원으로서 전문의 위주 진료와 여러 가지가 가능한 상태이지만, 후학을 키워 나가는 것이 교수 입장에서는 중요한 부분”이라고 당위성을 강조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내년 '공동수련모델' 시범사업 실시···외과계 '환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