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1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의료원·강동경희대병원, 2020년 실적 양호
두 병원 총 의료수입 6400억으로 전년대비 100억 증가 등
[ 2021년 06월 09일 10시 41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경희대의료원 산하 경희의료원과 강동경희대병원이 지난해 기대 이상의 성적을 냈다.
 
두 병원 모두 예산안 산정 당시 가늠했던 총수입을 상회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감소할 것으로 보였던 부대시설 수익이 예상보다 좋은 것으로 파악됐다. 
 
7일 경희대학교 2020년도 결산공고에 따르면, 경희의료원과 강동경희대병원의 총 의료수입은 6400억 1387만원이다. 전년동기 6305억원보다 100억원 가량 많은 수입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의료수입 중 입원수입은 3687억3140만원이었으며, 외래수입은 2504억 5354만원이었다. 기타의료수입은 204억 8021만원이었다.
 
이어 부대시설, 연구비, 기부금 수입 등이 포함된 의료외수입은 279억5004만원이었다.
 
지난해 의료수입 및 두 병원의 총 수입은 7795억 1595만원이었다. 총 수입은 의료수입·의료외수입 및 고유목적수입 등이 포함된다. 
 
병원 별로 살펴보면 경희의료원 지난해 총 수입은 4445억 9414만원이다.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책정됐던 예상수입보다 161억원 가량 많았다. 
 
강동경희대병원도 지난해 총 3349억 2180만원을 벌었다. 역시 예산안에서 상정했던 수입보다 6억원 가량 많은 수입을 올렸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수입 감소가 예상된 부대시설 장례식장의 경우, 두 병원 모두 예상 보다 많은 수입을 거뒀다.
 
경희의료원의 지난해 장례식장 수입은 38억 8452만원으로 예상치보다 0.4% 가량 높았다.
 
강동경희대병원의 장례식장 수입은 46억 1930만원으로 예산안보다 약 2.7% 감소한 수입을 기록했다. 병원의 경우 지난해 장례식장이 위치한 별관 증축 공사가 시행되면서 영향이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희대학교가 운영하는 한약사업은 지난해 66억 909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해시 1010병상 '경희대 가야의료원' 건립 가시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김완욱 교수(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민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
이수진 교수(양산부산대병원 감염내과) 국무총리 표창
정형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발전기금 2000만원
정융기 울산대병원장 대통령 표창·울산대병원 12명 국무총리 표창
조태준 교수(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아태소아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
삼진제약 조규형 경영관리본부 상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강재진 간호사, 국무총리 표창
신현태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대한모발학회 연구비 기초 공모작
연세의료원 박만우 전략기획팀장·권석철 경영분석팀장·이성만 홍보팀장 外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대응 복지부장관상
전지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대한당뇨병학회 학술상
김성심 前 대한산부인과학회 부회장 남편상
황온유 울산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