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1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자의무기록(EMR) 병·의원 '랜섬웨어' 공격 빈발
부산·수도권 등 잇따라 발생, 환자 개인정보·상담내용 유출되면 치명적
[ 2021년 06월 10일 04시 53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국내 병원 전자의무기록(EMR) 시스템 도입률이 100%에 육박한 가운데 최근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공격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0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4월 기준 국내 병원 EMR 도입률은 △상급종합병원 100%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은 94% △300병상 미만 종합병원 97.5% △병원 90.5% 등으로 집계됐다.
 

현재 대다수 병원에 정보시스템이 도입되고 있는 가운데 ‘랜섬웨어’ 공격 등으로 환자 개인정보 및 상담 내역 등이 유출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악성 프로그램인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제품(Ware)의 합성어로, 문서·사진 파일 등을 암호화시킨 후 돈을 요구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부산 소재 某여성의원이 랜섬웨어 공격 피해를 입어 환자들의 개인정보가 유출·공개됐다. 이어 서울·경기 등에 지점을 보유한 某피부과도 개인정보·상담 내용 등 내부 데이터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는 강남 유명 성형외과가 이 같은 피해를 입고 해킹 조직이 병원 고객들에게 직접 연락을 취한 사실까지 드러나며 충격을 안겼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지난해 발표한 ‘2021년 사이버위협 전망’ 보고서에 의하면 랜섬웨어는 국·내외 공통으로 올해 가장 주목해야 할 위협으로 꼽혔다. 


일례로 지난해 9월 독일의 한 대학병원에서는 랜섬웨어 공격으로 병원시스템이 일시 마비돼 긴급 이송 중이던 환자가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병원 정보 해킹 피해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을 넘어 환자의 생명까지 앗아가는 치명적인 사례도 방심할 수 없게 된 셈이다. 이에 병원 내 EMR 등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의료기관이 보안사고에 대응시 △상급종합병원 59.5%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53.6% △300병상 미만 종합병원 55.5%△병원 59.6%가 ‘보안 기술 같은 전문성 미흡’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KISA는 사이버위협 전망 보고서에서 “최신 보안 업데이트 조치, 출처 불명확한 이메일·URL 링크 실행 주의, 백업 체계 구축 및 보안성 강화 등의 관리가 요망된다”고 조언했다.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민간 의료기관 '랜섬웨어' 7건 발생 경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김완욱 교수(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민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
이수진 교수(양산부산대병원 감염내과) 국무총리 표창
정형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발전기금 2000만원
정융기 울산대병원장 대통령 표창·울산대병원 12명 국무총리 표창
조태준 교수(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아태소아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
삼진제약 조규형 경영관리본부 상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강재진 간호사, 국무총리 표창
신현태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대한모발학회 연구비 기초 공모작
연세의료원 박만우 전략기획팀장·권석철 경영분석팀장·이성만 홍보팀장 外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대응 복지부장관상
전지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대한당뇨병학회 학술상
김성심 前 대한산부인과학회 부회장 남편상
황온유 울산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