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위험 대동맥치환술에 '3D 프린팅 수술가이드' 적용
서울아산병원 김준범 교수팀 "수술시간 줄고 성공률은 높아져 확대 계획"
[ 2021년 06월 17일 16시 42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해 대동맥치환술을 시행한 결과가 국내 의료진에 의해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김준범 교수팀은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에게 대동맥치환술을 시행하기에 앞서, 3D 프린터로 제작한 인조혈관으로 수술 시뮬레이션을 한 후 실제 수술에 적용한 결과, 수술 시간은 줄이고 성공률은 높일 수 있었다고 17일 밝혔다.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에게 시행되는 대동맥치환술은 흉부에서 복부까지 크게 절개해야 하며, 주요 장기 및 조직의 혈류 유지를 위해 심폐기를 가동해야하기 때문에 기술적으로 복잡하고 어려운 수술로 꼽힌다. 수술 소요 시간도 15~20시간으로 매우 길며, 수술 사망률 및 영구적 합병증 발생 빈도도 높아 집도의나 환자 모두에게 부담이 큰 고위험 수술이다.
 
기존에는 수술 준비 과정에서 인조 혈관을 재건하고 수술 시 바로 교체하는 방법으로 대동맥치환술이 진행돼왔다. 하지만 수술 당일에 현장에서 의사가 육안으로 인조 혈관을 재단 및 가공했기 때문에 정확도에 한계가 있었고, 고난도 수술에 적용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랐다.
 
김준범 교수팀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2017년부터 맞춤형 수술 솔루션 전문 기업인 애니메디솔루션과 함께 3D 프린팅 기술을 도입했다.

수술 2~3주 전에 3D 프린터를 통해 혈관 위치 및 해부학적 형태를 정교하게 반영한 환자 맞춤형 인조 혈관을 만들어 수술 가이드로 활용하고 있다.
 
김준범 교수팀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김 교수팀에게 수술 받은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 중 혈관 구조가 매우 복잡해 예후가 좋지 않을 것으로 분류되는 초고난도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3D 프린팅 수술 가이드를 활용해 수술 받은 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수술 후 사망 환자가 한 명도 없었으며 95%의 환자에게서 영구적 신경학적 장애가 없었다.

또한 수술 소요시간이 평균 7시간으로 이전보다 절반 이상 줄었으며, 수술 중 심폐기를 가동해야 하는 시간도 수 십 분 단축돼 환자들의 부담도 덜 수 있었다.
 
김준범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초고난도 흉복부 대동맥류 수술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결과, 수술 효율성이 상당히 향상되면서 수술 집중도와 더불어 안전성도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3D 프린터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중증 환자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아산 초응급 대동맥 박리수술 성공률 '89%→98%'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