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술실 CCTV 설치법 철회하고 입구 설치”
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의사와 의료진 기본 인권 무시"
[ 2021년 06월 17일 17시 3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가 수술실 CCTV 설치법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의료인들의 진료 위축, 의료진 및 환자 인권 침해 등을 이유로 제시하며 관련 법 철회를 주장했다.
 
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17일 “환자 생명보다 소중한 것은 존재할 수 없으므로 수술 집도자의 집중력을 흩뜨리고, 수술을 보조하고 의료진 활동에 방해 받는 요소는 단호하게 배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사와 의료진의 기본적인 인권을 무시하고, 직업 수행 자유를 침해하는 수술실 CCTV 설치가 과연 공공복리를 위해 필요한 것인지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수술실 내부에 CCTV를 설치하는 대신 입구에 설치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협의회는 “무자격작에 의한 대리수술을 예방하고, 의료사고 시 분쟁 해결 증거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수술실 입구에 CCTV를 설치하는 것으로 충분하고, 법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진료보조인력(PA)·수술실 CCTV·대체조제 등 '촉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