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3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60대 이상 요실금 환자 급증···고령화 영향
미즈메디병원, 5812명 연령대 분석···"2년 전부터 50대 추월"
[ 2021년 06월 22일 10시 59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10년 전과 비교해 60대 이상 요실금 환자 증가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 시대에 따른 질환 변화의 단면이라는 분석이다.

 

성삼의료재단 미즈메디병원(이사장 노성일)이 최근 10년간 요실금 환자 5812명의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50대가 32.5%로 가장 많았고 4023.7%, 6022.6% 순으로 집계됐다.

 

주목할 부분은 연령대별 증가세다.

 

50대 이하의 경우 2011년도에는 전체 요실금 환자의 78.1%를 차지했지만 2020년에는 52.6%로 낮아진 반면 60대 이상은 21.9%에서 47.4%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2018년에는 50대와 60대의 요실금 환자의 비율이 29.9%로 동일했고, 2019년에는 5026.3%, 6027.5%, 2020년에는 5025.5%, 6028.7%로 역전됐다.

 

미즈메디병원 비뇨의학과 김기영 주임과장은 고령화가 되면서 60대 이상 환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고령화에 따라 60대의 내원 빈도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환자 상태에 맞게 제때에 치료한다면 건강한 시니어로서 즐거운 노년을 보낼 수 있다며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적극적인 치료를 강조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