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다 '1784명' 발생
주말 영향 빠지자 폭증 추세, 비수도권도 처음 500명 넘겨 비상
[ 2021년 07월 21일 13시 10분 ]
[데일리메디 신용수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84명으로 다시 한 번 최고점을 기록했다. 지난 14일 이후 일주일만의 일이다.

일각에서는 전날 귀국한 청해부대의 확진 인원이 포함되면 당장 내일이라도 확진자 수가 2000명을 돌파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총 1784명으로 이들 중 국내 발생 1726명‧해외유입 58명이다. 총 누적 확진자는 18만2265명(해외유입 1만1034명)이다.
 
최근 일주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5일부터 1600명→1536명 →1452명→1454명→1252명→1278명으로 완만한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주말이 지난 하루만에 500명 가까이 확진자 수가 폭증했다. 
 
비수도권 확산세 역시 심상치 않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역대 최초로 500명을 넘긴 것. 비중도 약 34.5%로 4일 연속 30%대를 기록했다.
 
수도권의 확산세도 여전했다. 이날 수도권 확진자 수는 1175명으로 다시 1000명대를 돌파했다. 수도권에서만 지난 주말 일일 확진자에 근접하는 수준의 인원이 쏟아진 것. 서울의 경우 599명 발생했고, 경기와 인천은 각각 450명, 126명을 기록했다.
 
전날 귀국한 청해부대 내 확진자가 반영되면 다음 날 2000명 돌파는 기정사실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21일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재검사 결과 전체의 88%인 26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음성은 단 23명에 불과했고, 12명은 재검 통보를 받아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남아 있다. 아프리카 현지 PCR에서는 총 24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21일 정부가 발표한 확진자수의 해외유입 사례는 58명에 불과하다. 아직 청해부대 확진자가 반영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이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아직 청해부대 확진자가 통계에 반영되지 않은 것이 맞다”며 “검사 결과가 나온 만큼 내일 발표될 22일 0시 기준 확진자 수에 포함돼 발표할 예정이다. (청해부대 확진자는) 해외유입으로 분류된다”고 답했다. 
 
전날과 같은 확진자 수가 발생한다고 가정하면, 청해부대의 확진자 수를 더했을 때 22일 0시 기준 일일 확진자 수는 2000명~2100명 내외에서 형성될 전망이다.
 
한편, 델타변이 확산세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맹위를 떨치고 있다.
 
미국의 경우 델타변이가 최근 확진 사례의 절대다수를 차지한 가운데, 백악관에서는 백신 접종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된 돌파감염 사례까지 나왔다.
 
로셸 윌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20일(현지시간) 진행된 상원의원 청문회에서 “염기서열 분석 결과 미국 내 델타변이가 8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앞서 CDC는 6월20일~7월3일 간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중 델타변이 감염자가 51.7%를 기록하면서 지배종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프랑스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만에 2만 명에 가까운 쏟아졌다. 프랑스 보건부는 20일(현지시간) 지난 24시간 동안 확진자 수가 1만8181명 늘어났고 33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올리비아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이날 하원에서 “지난주 바이러스 확산이 150%가량 증가했다”며 “알파, 베타, 감마 등 기존 변이에서는 본 적이 없는 속도”라고 밝혔다.
credi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3명 중 1명 '델타 변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