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의료원 예정지 ‘북부소방서 인근’ 확정
송철호 시장, 14곳 후보지 중 결정…"접근성, 공사비 등 장점“
[ 2021년 07월 22일 11시 58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울산광역시 공공의료원 부지가 최종 선정됐다. 북부소방서 인근으로 최종 선정됐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1일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 선정 브리핑'을 열고 북부소방서 인근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지난해 12월 13일 정부에 공식적으로 공공의료원 설립을 요청했으며, 이후 5개 구·군에서 총 14곳 후보지를 추천받았다.
 
시는 후보지를 3곳으로 압축한 뒤 입지 선정을 위한 심층분석을 거듭했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21일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시정조정위원회를 열어 최종 부지를 선정했다.
 
시는 울산의료원 설립이 국가 예산이 수반되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이라는 점을 고려해 적정성, 접근성, 확장 용이성에 중점을 두고 대상지를 검토했다.
 
그 결과 다른 후보지보다 대지 경사도가 평이해 의료시설 계획이 용이하고, 교통 접근성이 우수하며, 공사비 등 재정부담을 줄일 수 있는 북부소방서 인근 부지가 선정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현재 진행 중인 '울산의료원 설립 타당성 조사 용역'에서 의료원 규모, 건축 계획, 경제적 타당성 등을 분석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9월께 정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역시 공공의료원 설립을 추진하는 광주광역시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위해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송철호 시장은 "공공의료 시스템은 시민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핵심 컨트롤타워"라며 "대규모 감염병 재난 위기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고, 시민 건강증진을 위한 의료서비스도 강화할 수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지난 연말에 발생한 집단감염으로 열악한 공공의료 현실을 확인했다"며 "이를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 어떤 감염병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지역 내에서 완결적 치료가 가능하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울산시, 산재공공병원 이어 지방의료원 설립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