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뜨거워지는 6400억 이상지질혈증 복합제···'새 조합' 도전장
국내 첫 '피타바스타틴+에제티미브' 허가···"의사·환자, 처방 선택지 확대"
[ 2021년 08월 02일 05시 1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급성장하고 있는 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 시장이 다양화되고 있다. 국내 최초 피타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가 등장하면서 이상지질혈증 환자들의 치료옵션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업계에 따르면 2020년 전체 이상지질혈증 복합제 처방 시장은 전년 대비 21% 성장한 6335억원으로 확인됐다. 이중 스타틴과 에제티미브 복합제는 4708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20.9% 늘어났다.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시장에서 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가 파이를 넓혀가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5년 800억과 비교하면 5년새 무려 5배나 커졌다. 

이 같은 시장에 JW중외제약이 새로운 조합의 복합제로 출사표를 던졌다. 기존에 '리바로(성분명 피타바스타틴)'에 에제티미브를 결합한 리바로젯 2/10㎎, 4/10㎎ 등 2개 용량에 대한 품목 허가를 받은 것이다.

스타틴·에제티미브 조합은 고용량 스타틴 단독요법에 비해 근육통, 간기능 저하, 당뇨 발병 위험 등의 부작용 위험을 줄이면서 저단백 콜레스테롤(LDL-C)을 낮추는데 효과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리바로젯 주요 성분인 피타바스타틴은 심혈관질환 예방효과뿐만 아니라 당뇨병 관련 안전성도 갖춘 것이 특징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보험약가 등재 절차를 거쳐 올해 11월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라며 "강력한 치료효과가 요구되는 환자 중 스타틴 고용량 투여가 어려운 환자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상지질혈증 복합제 시장에선 로수바스타틴, 아토르바스타틴, 심바스타틴이 에제티미브 성분과 결합된 제품들이 경쟁하고 있다. 이중 로수바스타틴·에제티미브 조합이 복합제 시장을 사실상 리드하고 있다.

로수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 대표 품목은 한미약품의 '로수젯'이다. 올해 상반기 로수젯 원외처방 실적은 전년 대비 13.8% 증가한 534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매출 1000억원 돌파도 가능하다.

유한양행 ‘로수바미브’는 상반기 265억원, HK이노엔의 ‘로바젯’ 132억원, 대웅제약의 ‘크레젯’과 녹십자의 '다비듀오'는 105억원 처방됐다. 이들 조합의 복합제 품목을 보유한 회사는 50곳에 달한다.

그 뒤를 아토르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가 쫒고 있다. 대표 품목은 MSD의 '아토젯'으로, 올 상반기 371억원  처방됐다. 아토젯은 올해 1월 재심사(PMS) 기간이 만료돼 현재 100여개의 제네릭이 발매돼 있는 상태다.  

경쟁자가 크게 늘면서 아토르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 시장 자체도 확대되고 있다. 현재 제네릭 중 처방 실적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품목은 보령제약의 엘오공(L50)이다. 

올해 4월 출시된 엘오공은 올 2분기 12억원 처방됐다. 출시 후 선두를 지키며 매달 30%가 넘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보령제약 윤상배 부문장은 "학술 영업·마케팅 역량을 집중해 시장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병원 방문 환자 수가 줄어 처방약 시장이 위축되고 있다. 하지만 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 시장은 새로운 성분들을 결합한 제품들과 특허 만료 제네릭 등장으로 계속 커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노엔·안국약품 가세···이상지질혈증 복합제 시장 후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