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9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적십자사, 혈액 수급난 해결방안 모색
"코로나19 장기화 따른 혈액부족 사태 극복 최선"
[ 2021년 08월 04일 19시 39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는 4일 용산 임시회관에서 대한적십자사와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 부족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한의사협회에서 이필수 회장, 윤석완 사회참여 부회장(한국여자의사회 회장), 이정근 상근부회장이, 대한적십자사에서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과 소영 혈액안전국장, 김대성 수급관리팀장 등이 참석했다.
 
이필수 의협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이 지속되면서 수혈이 절실한 응급 환자들이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에 놓여 있다고 들었다”며 “환자를 포함한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는 의사들로서 현 사태를 두고만 볼 수가 없어 이 자리를 빌려 의료계 차원의 지원방안을 모색코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협도 헌혈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임원 및 자문위원들이 먼저 참여하고 전 회원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펼쳐나가는 것도 고려하고 있는데 이를 계기로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적극적으로 헌혈에 동참해 응급 환자들에게 생명을 나눌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의협 헌혈 캠페인은 오는 11일 오후 1시 용산임시회관 건물 앞에 위치할 적십자사 혈액원 헌혈버스서 진행된다. 이필수 회장을 비롯해 상임이사와 자문위원 등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참여할 예정이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