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협 "의협, 전문간호사 허위 주장 유포 등 법적 대응"
"불법진료 근절 위해 공공의대 설립하고 지역의사제 도입" 촉구
[ 2021년 09월 14일 20시 11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대한간호협회가 “전문간호사 개정안을 펌훼하고 허위주장을 유포하는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단체들 상대로 향후 집단시위 및 법적 조치를 포함한 방법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대한간호협회는 14일 성명을 통해 "협회는 지난 3일부터 시작한 1인 항의 시위를 마무리하면서 의사단체들의 허위 사실 유포와 시대착오적 주장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간호협회는 전문간호사 개정안이 입법예고된 이후 각 의료단체에서 이를 반대하는 릴레이 시위를 시작하자 지난 3일부터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신경림 회장 및 서순림 대의원회 의장 등 간호계 지도자들이 참여한 1인 시위로 맞대응했다.
 
간협은 "전문간호사 업무는 의사의 지도 또는 지도에 따른 처방 하에 수행하는 업무임에도 단독으로 진료행위를 한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국회 수석전문위원 검토의견 뿐 아니라 간호법 제정안 국회 공청회에서 보건의료전문가도 의사의 지도와 처방 하에 수행하는 진료에 필요한 업무는 의사의 고유 업무를 침해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고 의료계 주장을 반박했다.
 
또한 그들은 "지난해에 이어 의사단체들은 또 다시 국민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국민과 정부를 겁박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8월에 이어 의사의 독점적 기득권 유지를 흥정하기 위해 마취 중단을 운운하며 겁박하는 비윤리적 행태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불법진료 근본 원인은 진단과 처방, 독자적 진료를 수행할 의사의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것에 있다"고 전제하고 "공공의대를 설립하고 지역의사제를 도입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호협회는 "의사단체들은 의사 절대적 부족으로 진단과 처방, 독자적 진료행위를 스스로 포기한 구조적이고 비윤리적인 문제를 의사의 지도 또는 처방을 전제로 수행하는 업무가 불법진료를 조정한다고 허위 사실을 주장하면서 비겁하게도 불법진료 책임을 전문간호사들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오랜 시간과 어려운 과정을 통해 전문간호사 개정안이 입법예고된 만큼 폄훼하고 음해하는 악의적인 주장과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에 향후 집단 시위 및 법적 조치 등을 포함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단호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고 공표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 전문간호사 인정···대신 '지도 하에, 보조' 문구 명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