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젊은 당뇨병 환자들 '위험'···치료 참여율 '60% 미만'
30세 이상 2만3000명 분석 결과, 환자 10명 중 1명 넘게 아예 '방치'
[ 2021년 09월 24일 11시 36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의사로부터 당뇨병 진단을 받은 환자 10명 중 1명 이상은 혈당저하제나 인슐린 등의 치료를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젊은 당뇨병 환자의 치료 참여율은 60%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인식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조선대학교병원 예방의학교실 류소연 교수팀이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게재한 연구논문 ‘당뇨병 환자의 약물치료 관련 요인’을 공개했다.


해당 논문은 질병관리청의 2016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만 30세 이상 당뇨병 환자(의사로부터 당뇨병 진단 경험) 2만3772명을 대상으로 당뇨병 치료 여부 등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의사로부터 당뇨병 진단을 받은 환자 중 인슐린이나 혈당강하제 등 약물치료를 받는 비율이 88.7%이었다. 이는 환자 10명 중 1명 이상은 치료를 받지 않고 병을 방치하고 있다는 의미다.


당뇨병 치료를 받는 환자의 대부분(91.5%)은 먹는 혈당강하제만 복용했다. 인슐린 주사 치료만 받는 환자는 전체의 1.9%, 인슐린 주사와 먹는 혈당강하제 복용을 함께 하는 환자의 비율은 전체의 6.6%였다. 

당뇨병 치료 참여율은 남녀 또는 연령에 따라 달랐다. 여성 당뇨병 환자의 치료 참여율은 89.3%로 남성 환자(87.9%)보다 다소 높았다.


0대 당뇨병 환자의 치료 참여율은 58.3%로, 자신의 건강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40대(81.4%)‧50대(87.4%)‧60대(90.0%)‧70세 이상(90.9%)보다 저조했다. 

예상과 달리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당뇨병 치료 참여율이 낮은 결과를 보였다. 대졸 이상자의 참여율은 82.6%로, 초졸자 91.9%보다 소극적이었다.


당뇨병 치료는 환자가 지속해서 질병에 관한 관심을 두는 것이 시작이다. 스스로 혈당을 측정 및 관리해야 하고, 식이요법‧운동 등을 계획, 실천해야 한다. 인슐린이나 혈당강하제와 같은 약물을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류소연 교수팀은 논문에서 “의사 진단 당뇨병 환자의 혈당강하제‧인슐린 등 치료 참여 가능성은 남성보다 여성이 1.3배 높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30대를 기준(으로 삼았을 때 40대 당뇨병 환자의 치료 참여 가능성은 2.8배, 50대는 4.5배, 60대는 4.2배, 70세 이상은 6.1배로, 나이를 먹을수록 치료에 더 적극적이란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연속혈당측정기, 당뇨 환자 인식 바꾸고 효과도 좋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홍근 건국대병원 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최일 교수(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윌스학술상’
김한겸 前 고대의대 병리과 교수·주영숙 주안과의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 기금 1000만원
대구시의사회, 취약계층 ‘맛남 도시락’ 나눔
이우석 경북의사회장, 2021년 자랑스런 경북도민상
이진화 이대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박금렬·보건의료정책과장 고형우·보험정책과장현수엽 外
고인준 교수(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전시장려상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임명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 자문위원에 유소영 교수(서울아산병원 빅데이터연구센터) 위촉
영화배우 안성기, 서울성모병원 1억
유임주 대한해부학회 이사장 취임
이진석 휴온스글로벌 기획조정부문 상무 빙부상
김지윤 前 고신대 의대 교수 부친상-최형욱 제오피부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