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공의협의회 새 집행부, 작년 총파업 기금 사용처 공개
증여세 2억8천·자문료 2억여원 등 논란, 한재민 前 회장 "대의원총회 의견 수렴 후 결정"
[ 2021년 09월 25일 06시 03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젊은의사 총파업 당시 기부금 사용처를 공개하고 나서며, 지난 집행부가 일부 항목을 독단적으로 사용했다는 논란이 붉어지자 한재민 前 대전협 회장이 이를 반박하고 나서는 등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다.
  
한재민 전 대전협 회장은 "기부금 사용처 중 가장 논란이 된 기부금 증여세 납부에 대해 대의원들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진행한 결정이며, 법무법인에 지급한 자문료 또한 의정협의체 준비를 위한 필요에 의한 지출이었다"고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지난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24기 비대위기금 사용 내역'을 게시하고 작년 11월부터 올해 8월까지 10개월간 기금 사용내역을 공개했다.
 
기금 사용 내역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비대위 앞으로 모집된 기금 총액은 20억9550만원으로 이후 10개월 동안 5억3375만원을 사용했으며 잔액은 15억8654만원이다.
 
총파업 당시 대한전공의협의회 앞으로 모금된 투쟁기금은 39억원에 육박했으나, 파업 철회 결정 등으로 15억원 이상이 후원자 요청으로 환불처리됐다.
 
여한솔 현 대전협 회장은 후보 시절부터 회원과 함께 하는 투명한 회무와 재정을 강조하며 "지난 총파업 당시 수많은 전공의들과 의사 선후배들이 모금한 투쟁성금 사용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
 
대전협은 지난 총파업 당시 유례없는 단결로 대정부 투쟁을 이끌었지만, 마무리 단계에서 구(舊)비대위와 신(新)비대위가 대립하며 투쟁기금 사용 내용 및 용처, 향후 운용방안 등을 놓고 잡음이 발생했다.
기금 사용 내역 중 가장 액수가 많은 항목은 후원금에 대한 증여세 명목으로 지출된 2억7759만원이다. 해당 지출을 두고 일각에선 한재민 전 회장이 회원들과 상의 없이 독단적으로 납부를 결정했다는 지적이 일었다.
 
이와 관련, 한재민 전 회장은 “기부금 증여세에 관한 부분은 지난해 11월 총회에서 분명히 언급한 바 있다”며 “임시 온라인 총회를 통해 증여세 납부가 더 늦어지게 되면 연체료를 물어야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말하자 대의원들은 최소 비용으로 세금 납부를 집행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해명했다.
 
기부금 다음으로 가장 많은 금액을 차지한 부분은 총 5곳 법무법인 등에 자문료로 사용된 1억9593만원이었다.
 
3곳 법무법인엔 각각 6564만원, 5500만원, 3685만원을 지급했고 노무법인 1곳은 44만원, 컨설팅 연구용역 업체에는 3500만원이 제공됐다.
 
해당 비용 지출 또한 어떤 경로를 통해 업체를 선정했는지 여부와 자문비용으로 약 2억원의 비용을 사용한 것이 합당하냐는 지적이 있었다.
 
한 전 회장은 “법무법인 등에 구한 자문은 대부분 정책 자문으로 당시 대전협은 의정협의체에 참여했어야 하는데 빈손으로 갈 수 없어 문건 작성에 자문을 구했다”며 “그 당시 집행부 의견 또한 협의문에 젊은의사들 의견이 최대한 반영되길 원해 논리를 갖춘 문건을 작성하기 위해 자문료를 사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 외에도 기부금은 ▲카드뉴스 및 포스터 제작 ▲기획인터뷰 부대비용 ▲문자발송 ▲홍보웹툰 제작 ▲영상제작 등 홍보 비용으로 2063만원, ▲이사진 교통비 ▲임시총회 교통비 및 부대비용 등으로 912만원 등이 사용됐다.
 
또한 정책국에서 ▲기자회견 및 노조간담회 교통비 37만원 ▲노조 간담회 부대비용 201만원 ▲의대생 간담회 교통비 24만원 등, 총무국 ▲이사진 교통비 106만원 ▲임시총회 교통비 242만원 ▲임시총회 부대비용 14만원 ▲증여세 신고계약 550만원 등이 지출됐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전협 "PA, 의사가 시킨 것 아닌 자발적 지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