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1월2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주대 의대, 코로나19 치료용 펩타이드 분석 틀 구축
발라찬드란 마나발란·이광 연구팀 “인체 친화·표적 특이 장점‘
[ 2021년 10월 25일 11시 13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아주대 의대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핵심 역할을 하는 펩타이드 치료제의 데이터 분석 틀을 구축했다. 
 
아주대의료원은 "발라찬드란 마나발란 연구조교수(생리학교실)와 이광 교수(생리학교실·분자과학기술학과)가 펩타이드를 인공지능 기계학습(머신러닝)을 통해 프레임 워크를 구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프레임워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펩타이드와 염증반응을 조절하는 대표적 물질인 인터루킨-6 유도 펩타이드 예측 핵심 알고리즘 및 기능 인코딩체계, 성능 측면에서 최신 펩타이드 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개발됐다.
 
연구팀은 “현재 코로나19 치료는 주로 면역요법·백신 위주로 치료하고 있고 치료제는 항바이러스제 ‘Remdesivir’, 항구충제 ‘Ivermectin’, 스테로이드 ‘Dexamethasone’ 등으로 개발되고 있다”면서 “아직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표적으로 하는 펩타이드 치료제 개발 수준은 미미한 실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펩타이드 치료제는 기존 개발된 약제 기반 약물보다 인체 친화적이며 표적 특이적인 장점이 있다”며 “적은 양으로 약리 효과와 활성 후 생체 내에서 분해돼 부작용이 매우 적어 향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생명정보학 분야 국제학술지 ‘Briefings in Bioinformatics’에 게재됐다.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비뇨의학회, 의협회관 신축 기금 3000만원
서울대 의대 신임학장 김정은 교수(신경외과)
서울아산병원 고범석·김성훈·전상범·김남국 교수, 2021 보건산업 성과교류회 유공자 표창
윤석 사무총장(한국의료기기유통협회), 식약처장 표창
대웅제약, '2021 한국 PR 대상' 공공·공익 캠페인 최우수상
유성식 상무우리내과 병원장,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최하영 교수(한림대강남성심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젊은 호흡기 연구자상
김보해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이비인후과), 대한연하장애학회 신진과학자상
박언휘 원장(대구 박언휘종합내과의원), 울릉도 의료봉사
구성욱 연세의대 교수,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복지부장관상
심영훈 한양대병원 전공의, 대한비뇨의학회 우수 초록 발표상
박동휘 교수(울산대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젊은연구자상
김우성 대표 원장(GF소아과의원) 부친상
김애란 교수(서울아산병원 신생아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