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장 '3파전' 압축···권준수·박재현·정승용
이사회, 8일 1차 투표결과 5명 중 3명 통과···10일 최종 후보자 2인 선정
2022.08.09 05:35 댓글쓰기

권준수, 박재현, 정승용 교수가 제19대 서울대학교병원장 선거 1차 관문을 통과했다.

 

서울대학교병원 이사회는 8일 병원장 후보 추천위원회를 열고, 지원서를 제출한 5명의 후보에 대한 심사를 진행한 결과 3명의 후보를 선정했다.

 <권준수, 박재현, 정승용 후보 順> 

이사회로부터 1차 낙점을 받은 3명의 후보는 권준수 교수(정신건강의학과·1984년 졸업), 박재현 교수(마취통증의학과, 1987년 졸업), 정승용 교수(대장항문외과, 1989년 졸업)다.


이들 후보는 병원장 적격성 판단을 위한 △병역기피 △세금탈루 △불법 재산증식 △위장전입 △연구 부정행위 △음주운전 △성 관련 범죄 △징계 평가에서 우위를 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직 서울대학교 기획처장인 만큼 유력 후보군으로 평가되던 김용진 교수(순환기내과, 1992년)와 분당서울대병원 한호성 교수(외과, 1984년)는 컷오프(cutoff) 통과에 실패했다.


이사회는 오는 10일 2차 이사회를 열어 순위와 무관하게 2명을 정해 교육부에 추천한다. 대통령은 교육부 장관이 올린 2명의 후보 중 1명을 최종 임명한다.

 

서울대병원 이사회는 서울대학교 총장, 교육부·기획재정부·보건복지부 차관, 서울의대 학장, 서울대병원장, 서울대 치과병원장, 사외이사 2명 등 모두 9명으로 구성된다.

 

이사장을 맡고 있는 서울대학교 오세정 총장을 비롯해 교육부 장상윤 차관, 기획재정부 최상대 2차관, 보건복지부 이기일 2차관, 서울의대 김정은 학장, 서울대병원 김연수 원장, 서울대 치과병원 구영 원장 등 7명이 당연직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2명의 사외이사로는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김준기 교수와 경북대학교병원 김용림 원장이 활동 중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객관성 확보를 위해 9명의 이사진이 1인 당 3표를 행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2차 투표에서는 각각 1표씩을 행사하게 된다.


1차 관문을 통과한 권준수 교수는 뇌과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을 맡으면서 임세원법 제정을 주도하는 등 왕성한 활동력을 보였다.


서울대병원에서는 홍보실장, 미래전략본부장, 교육수련부장, 교육인재개발실장 등을 주요 보직을 두루 경험했다.


심폐마취 분야 권위자인 박재현 교수는 서울의대 마취통증의학교실 주임교수와 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진료과장 및 수술부장을 역임했다.


대한심폐혈관마취학회와 아시아심폐혈관마취학회 회장을 맡았고, 지난 2019년 6월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된 세계심폐혈관마취학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대장암 권위자인 정승용 교수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의학교육실장, 교육부학장을 역임했다.


서창석 前 원장 시절 서울대병원 기획조정실장을 지냈고, 김연수 現 병원장 취임과 함께 진료부원장을 맡았으며 지난해 5월부터 보라매병원장으로 재임 중이다.



댓글 4
답변 글쓰기
0 / 2000
  • 강하나 08.09 21:46
    결국 권준수 교수냐, 아니냐네요. 아래 댓글을 봐도. 권 교수의 돌직구가 먹힐까?
  • 우귀식 08.09 16:36
    권준수교수님을 응원합니다
  • 양심선언 08.09 06:41
    권추수는 입신출세욕으로 뇌파기술 마인드컨트롤 악용해

    설대병원 의료범 죄 발설막아 강력범 죄자가 석학 행세하는데 대해 자 수하고 의료계 양심선언하ㄹ
  • 권중수 08.09 06:12
    대구 민주당 권중수는

    국가기밀기술까지 사용해

    불법연구하고 환자 입막는 정신의학계 의료범죄

    자수하고 피해자 배상하도록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