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국시 공동수석 이혜윤·송정민 '학교공부 충실'
부산의대·전북의대 스승들에 감사 표명전···첫 컴퓨터 시험 긍정적
2022.01.18 19:53 댓글쓰기
이혜윤 학생(왼쪽), 송정민 학생 / 사진제공=학생 본인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제86회 의사 국가시험에서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이혜윤 학생과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송정민 학생이 나란히 공동수석을 차지했다. 데일리메디가 두 학생의 소감과 공부법, 앞으로의 포부 등을 들어봤다. [편집자주] 

다음은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이혜윤 학생의 얘기다.
 
Q. 소감과 주변 반응은 
코로나19 때문에 친구들 만나기는 어렵고 메신저로 축하를 많이 받았다. 축하받으니 기분은 좋다. 수석은 생각지 못했다. 임상의학종합평가 1차 때 수석을 한적이 있지만 그 때보다 문제가 어려웠고 잘 치지는 않아 예상을 못했다. 많이 놀랐다. 
 
Q. 시험 체감 난이도는 
조금 어려웠다. 임상의학종합평가와 다르게 국시는 항상 새로운 유형이 출제가 되던데, 이번에도 그래서 어렵다고 느꼈다. 친구들 사이에서는 특히 정신과 영역에서 생소한 약물이 나왔다는 의견이 나왔다. 
 
Q. 올해 최초로 치러진 컴퓨터시험, 어려움은 없었나 
컴퓨터 시험이라서 오히려 좋았다. 마킹 시간 및 확인 시간이 없어져서 좋았다. 모 출판사에서 온라인으로 문제를 풀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했는데 그것으로 공부한 결과 국시 때 당황스럽지 않았다. 
 
Q. 의사국시 준비 및 비법
본과 2학년까지는 내신 준비를 하다가 3학년부터 실습에 맞춰 기본서를 푸는 방식으로 공부했다. 일본 의사국시 사이트에서 강의를 들으며 준비했다. 처음엔 어려웠지만 의료용어가 한정적이기도 하고 JLPT 1급을 따고나서 일본어 공부도 병행한다고 생각하면서 했다. 
 
Q. 스트레스 관리는 어떻게 했나
내신 공부에 비해서는 스트레스가 심하지 않았다. 내신은 2주 마다 시험이 있고 작은 실수로도 점수가 많이 떨어져 힘들었다. 국시는 내신에 비해 문제 수도 많고 작은 실수가 크게 좌우하지 않아 마음이 편했다.
이와 별개로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때문에 한달 정도 고생했다. 
 
Q. 의사국시에 도움을 준 주변인들이 있다면
친구들과 일정 범위에서 자유롭게 공부하고 문제풀이하고 서로에게 설명하는 식으로 스터디를 진행했는데, 이것도 도움이 많이 됐다. 특히 호흡기는 전 범위를 다 공부하기보다 부족한 구체적 부분이나 다른 친구들이 어려워할 만한 내용을 각자 공부, 정리해 서로에게 알려줬다.
 
Q. 지원할 병원은 정해졌는지
자교에 남아 양산부산대병원이나 부산대병원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직 전공 진료과목은 정하지 않았다. 
 
Q. 어떤 의사가 되고 싶나 
연구와 환자진료 둘 다 고민해봤는데 인턴 기간 동안 환자를 직접 보며 고민해야 할 것 같다. 아직까지 적성을 정확히 모르겠다.
 
Q. 후배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 코로나19 때문에 혼자 공부해야 하는데, 국시 공부가 의사가 되는 것과 완전히 직결되는 것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시험 한 번 친다"고 편하게 생각하고 의사가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공부하면 좋을 것 같다.  

다음은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송정민 학생의 얘기다.

Q. 소감과 주변 반응은 
수석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아직도 어리둥절하다. 친구들과 선배들, 교수님들이 나보다 더 많이 좋아해줘서 너무 감사하다. 
 
Q. 시험 체감 난이도는
1교시 의료법규 영역 및 예방의학과 분야가 까다롭게 느껴졌다. 2, 3, 4교시에는 어렵다고 느끼긴 했지만 다시 채점하면서 보니 긴장해서 어렵게 느껴졌던 것 같다.  
 
Q. 올해 최초로 치러진 컴퓨터 시험, 어려움은 없었나
처음에는 불편했다. 그러나 마킹을 따로 하지 않아도 돼 시간을 아낄 수 있었다. 아쉬웠던 점은 시험지에 직접 메모하며 풀 수 없었던 것이다. 그래도 비교적 괜찮았다.
 
Q. 의사국시 준비 및 비법은
의사국시 필기 준비를 따로 했다기 보다 3학년 때부터 조금씩 공부를 진행했다. 그러다 지난 10월 실기시험이 끝나고부터 필기시험에 몰두했다. 아침 8시 운동을 다녀온 후 11시부터 밤까지 쭉 공부했다. 시험이 2주 남았을 때부터는 운동을 미뤄두고 공부에 매진했다.   
 
Q. 스트레스 관리는 어떻게 했나  
같이 공부하는 친구와 운동하고, 밥도 함께 먹으며 여러 이야기와 고민을 나눴던 게 스트레스 관리에 가장 큰 도움이 됐다. 친구에게 너무 고맙다. 
 
Q. 의사국시에 도움을 준 주변인들이 있다면  
교수님들의 수업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 공부할 때 본과 1, 2학년 때 수업을 열심히 듣고 강의록을 열심히 봤었다. 교수님들께 감사하다. 
 
Q. 지원할 병원은 정해졌나 
아직 고민 중이다. 
 
Q. 어떤 의사가 되고 싶나
아직 모르겠다. 그렇지만 계속 드는 생각은 있다. 진료현장에서 일하다 보면 환자를 '질병'으로 보기 쉬울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우선 환자도 사람으로 대하는 의사가 되고 싶다. 마음이 따뜻한 의사가 일단 목표다.
 
Q. 후배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시험을 준비하다 보면 많이 불안하고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다. 지금은 내 길이 맞는 건지, 올바르게 가고있는 건지 등에 대해 고민이 많을텐데 그냥 스스로를 믿고 열심히 하라고 말해주고 싶다.


댓글 4
답변 글쓰기
0 / 2000
  • 학교별 01.20 02:35
    최근 10년동안 의사국시 수석은 고대 3명, 서울대와 원광대 각 2명, 전남대, 경북대, 한양대, 부산대, 전북대가 각 1명씩 배출. 개교이후 한명도 배출못한 학교도 많던데 분발하시길.
  • 성별 01.20 02:30
    최근 10년동안 의사국시 수석 남자가 2명, 여자가 9명. 확실히 머리는 여자가 좋은 것 같다
  • 학교별 01.20 02:35
    최근 10년동안 의사국시 수석은 고대 3명, 서울대와 원광대 각 2명, 전남대, 경북대, 한양대, 부산대, 전북대가 각 1명씩 배출. 개교이후 한명도 배출못한 학교도 많던데 분발하시길.
  • 성별 01.20 02:30
    최근 10년동안 의사국시 수석 남자가 2명, 여자가 9명. 확실히 머리는 여자가 좋은 것 같다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