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K1, 노인 골절 위험 예방 도움"
2022.12.01 07:45 댓글쓰기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비타민 K1이 노인들의 골절 입원 위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에디스 코원(Edith Cowan) 대학 영양·건강 혁신 연구소(Nutrition and Health Innovation Research Institute)의 마크 심 박사 연구팀이 여성 노인 1천373명(70세 이하)을 대상으로 14.5년간 진행된 종단 연구(Perth Longitudinal Study of Aging Women)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29일 보도했다.


연구 기간에 이 중 404명이 골절로, 153명이 고관절 골절로 입원했다.


음식을 통해 비타민 K1을 매일 100마이크로그램 이상(섭취량 상위 25%) 섭취한 노인은 60마이크로그램 이하(섭취량 하위 25%) 섭취한 노인보다 골절과 연관된 입원 위험이 3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고관절 골절과 관련된 입원율은 49% 낮았다. 비타민 K1 섭취량이 많을수록 장기적인 골절과 관련된 입원 위험은 더욱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비타민 K1은 오스테오칼신 같은 뼈를 튼튼하게 만드는 단백질의 카복실화(carboxylation)를 통해 이 단백질들이 뼛속으로 흡수되게 도와준다.


그러나 비타민 K1 100 마이크로그램 이하 섭취는 오스테오칼신이 카복실화 되기에는 너무 적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비타민 K1 100마이크로그램은 검푸른 잎채소 약 125g에 해당한다. 비타민 K1은 시금치, 케일, 브로콜리, 강낭콩 등 채소류와 자두, 키위, 아보카도 같은 과일류에 많이 들어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왕립학회 학술지 '식품과 기능'(Food and Func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